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인생에 한 번은 나를 위해 철학할 것

허유선 | 더퀘스트 | 2022년 8월 15일 리뷰 총점 9.4 (58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29건)
  •  eBook 리뷰 (1건)
  •  종이책 한줄평 (16건)
  •  eBook 한줄평 (12건)
분야
인문 > 철학일반
파일정보
EPUB(DRM) 21.27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인생에 한 번은 나를 위해 철학할 것

이 상품의 태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책 소개

“만약 소크라테스가 내 고민을 들어준다면”
허유선 철학 박사의 ‘비우고, 채우고 단단해지는 인생 수업’

- EBS 클래스e 〈사랑철학〉강연자, 철학 팟캐스트 〈포켓 필로소피〉 진행자
- 내 삶을 관통하는 인생의 가장 중요한 질문과 철학의 대답
- 소크라테스, 칸트, 도가 등 가장 좋은 나를 찾는 동서양의 철학 여정

철학이 이토록 삶에 이로움을 줄 수 있다니!
나를 위해 존재한 듯한 살아있는 철학의 지혜들

살다 보면 인생을 지탱해온 생각이 무너지고, 지나온 시간을 부정당할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우리는 자신에게 묻는다, ‘내가 지금 잘하고 있는 걸까?’라고. 삶의 단계를 지날 때마다 인생의 고민은 가짓수가 늘어나고, 또다시 성취, 불안, 관계 등 내면적 고민과 맞닥뜨리게 된다. 그때 또다시 나에게 묻는다, ‘이게 맞는 걸까?’라고. 이것은 일상적이지만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이다. 허유선 철학 박사는 이러한 물음의 답을 철학에서 찾는다. 어찌 보면 철학이란 ‘잘 사는 법’에 목숨을 건 철학자들이 끊임없이 연구해온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우리는 철학이 얼마나 우리 삶에 이로움을 주는지 너무 모른다.

『인생에 한 번은 나를 위해 철학할 것』은 직장에서의 번 아웃, 닮아버린 인간관계, 가족의 어려움, 돈을 버는 일 등 일상 구석구석에서 마주하는 구체적인 갈등을 되짚어준다. 공부로만 머물렀던 철학을 일상으로 끌어들여 문제를 바라보면, 철학적 이론과 생각의 방식뿐 아니라 그들의 진지함, 재치, 엉뚱함마저도 인생의 힌트가 된다. ‘나를 위한 철학’이 필요한 이유는 철학은 반드시 답을 찾기 때문이며, 끙끙대며 같은 고민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다. 힘들고 불안한 순간에도 철학은 우리에게 늘 답을 찾아줄 것이다.

목차

세상 속에서 나를 잃어가는 기분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1 나만 외로움을 극복하지 못하는 걸까요? with 에리히 프롬
2 타인과 나, 비교의 중심 잡기 with 프리드리히 헤겔
3 이룬 것 없이 초라함만 가득한 현실의 나 with 프리드리히 니체
4 나이 든 나를 포용하는 일 with 주디스 버틀러
5 마음의 상처를 대하는 법 with 칼 야스퍼스
인생의 길을 이렇게 걸어가는 게 맞을까요?
6 완벽주의와 번아웃 with 도가 철학
7 돈을 버는 것과 어른의 의미 with 주희
8 어디에 돈을 써야 할까요? with 공리주의
9 나는 지금 실패를 반복하는 것일까요? 도전 with 한나 아렌트
나는 좋은 사람일까요?
10 나만 애쓰는 것 같다면 with 아리스토텔레스
11 죽을 때까지 잘 지낼 수 있을까요? with 율곡 이이
12 타이밍을 놓친 관계의 응어리 with 자크 데리다
13 취향의 도덕심 with 임마누엘 칸트
14 용기를 내는 방법 with 플라톤
문득 이런 생각이 들면 누구한테 말해야 할까요?
15. 어차피 죽을 텐데 이렇게 아등바등 살아야 하나요? with 마르틴 하이데거
16 나라는 사람의 의미 with 데이비드 흄 & 르네 데카르트
17 문제없는 내 인생, 문제가 뭘까? with 논리학과 칸트
18 무엇을 위해 살고 있나요? 인생의 목적 with 소크라테스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저 : 허유선
동국대학교 철학과에서 칸트 철학을 전공했다. 강의와 저술 작업 등을 통해 ‘철학한다.’라는 것이 원래 우리의 삶과 분리될 수 없다는 것을 전하고, ‘잘 삶’에 관해 함께 철학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작업을 해왔다. 최근에는 기술이 사회와 삶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두고 기술매체철학, 특히 인공지능과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의 윤리를 연구하며 철학을 일상적으로 풀어내는 팟캐스트 <포켓 필로소피―조금씩 익숙해지는 철학>의 공동 제작, 진행을 맡고 있다. 「인공지능에 의한 차별과 그 책임 논의를 위한 예비적 고찰―알고리즘의 편향성 학습과 인간 행위자를 중심으로」 「칸트 윤리학의 행위자 중심... 동국대학교 철학과에서 칸트 철학을 전공했다. 강의와 저술 작업 등을 통해 ‘철학한다.’라는 것이 원래 우리의 삶과 분리될 수 없다는 것을 전하고, ‘잘 삶’에 관해 함께 철학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작업을 해왔다. 최근에는 기술이 사회와 삶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두고 기술매체철학, 특히 인공지능과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의 윤리를 연구하며 철학을 일상적으로 풀어내는 팟캐스트 <포켓 필로소피―조금씩 익숙해지는 철학>의 공동 제작, 진행을 맡고 있다. 「인공지능에 의한 차별과 그 책임 논의를 위한 예비적 고찰―알고리즘의 편향성 학습과 인간 행위자를 중심으로」 「칸트 윤리학의 행위자 중심성과 공동체 윤리로서의 효력―자율적 행위자와 책임귀속 효과를 중심으로」 외 다수의 논문을 썼으며, 저서로는 『나는 너와의 연애를 후회한다』 등이 있다.

회원 리뷰 (30건)

한줄평 (28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