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핑거스미스

최용준 | 열린책들 | 2014년 2월 17일 리뷰 총점 9.0 (154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48건)
  •  eBook 리뷰 (22건)
  •  종이책 한줄평 (7건)
  •  eBook 한줄평 (77건)
분야
소설 > 영미소설
파일정보
EPUB(DRM) 51.98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박찬욱 감독은 왜 <핑거스미스>를 선택했는가?
영국 추리작가 협회 역사소설 부문상 수상작!

빅토리아 시대를 무대로 한 레즈비언 역사 스릴러. '레즈비언 역사 소설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영국의 여류 작가, 세라 워터스의 대표작이다. '레즈비언'이라는 수식이 붙기는 하지만, 그것이 일반 독자들이 보기에 불편한 수준은 아니다. 부유한 상속녀 '모드'와 그의 하녀 '수'의 미묘한 관계, 런던 뒷골목과 상류사회의 대비, 악한들과 상류층 인물들이 펼치는 음모와 사랑, 배신을 리얼하게 묘사한 수작.

소매치기들의 품에서 자라난 여자, '수 트린더'는 부유한 상속녀인 '모드'의 하녀로 들어간다. 수는 '젠틀먼'이라는 인물의 조종을 받고 있다. 모드와 결혼하여 그녀의 재산을 가로챌 속셈을 꾸미고 있는 젠틀먼. 수의 역할은 젠틀먼이 모드와 결혼하는 일을 돕는 것이다. 수는 어느 순간 가련한 먹잇감에 불과한 모드에게 지금껏 알지 못했던 강렬한 감정에 빠지게 되고, 모드는 젠틀먼과의 결혼 생활에 아무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오직 수의 관심과 손길만 요구하는 상황이 된다. 한편 젠틀먼은 원래 계획대로 모드를 정신병원에 집어넣을 계획을 오차 없이 진행하고 있었는데…….

스릴러 소설로는 처음으로 부커상 후보에 올라 화제가 되었으며, 2002년 영국 도서상의 '올해의 작가상' 부분을 수상하였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저자 소개 (1명)

역 : 최용준
대전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천문학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미시간 대학교에서 이온 추진 엔진에 대한 연구로 항공 우주 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플라스마를 연구한다. 옮긴 책으로 세라 워터스의 『핑거스미스』, 『티핑 더 벨벳』, 에릭 앰블러의 『디미트리오스의 가면』, 맥스 배리의 『렉시콘』, 아이작 아시모프의 『아자젤』, 마이클 프레인의 『곤두박질』, 마이크 레스닉의 『키리냐가』,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제임스 매튜 배리의 『피터 팬』 등이 있다. 헨리 페트로스키의 『이 세상을 다시 만들자』로 제17회 과학 기술 도서상 번역 부문을 수상했다. 시공사의 〈그리... 대전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천문학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미시간 대학교에서 이온 추진 엔진에 대한 연구로 항공 우주 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플라스마를 연구한다. 옮긴 책으로 세라 워터스의 『핑거스미스』, 『티핑 더 벨벳』, 에릭 앰블러의 『디미트리오스의 가면』, 맥스 배리의 『렉시콘』, 아이작 아시모프의 『아자젤』, 마이클 프레인의 『곤두박질』, 마이크 레스닉의 『키리냐가』,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제임스 매튜 배리의 『피터 팬』 등이 있다. 헨리 페트로스키의 『이 세상을 다시 만들자』로 제17회 과학 기술 도서상 번역 부문을 수상했다. 시공사의 〈그리폰 북스〉, 열린책들의 〈경계 소설선〉, 샘터사의 〈외국 소설선〉을 기획했다.

출판사 리뷰

워터스는 오늘날 살아 있는 최고의 이야기꾼 중 한 명이다. -- 인디펜던트

『핑거스미스』는 독자를 놓아주지 않는다. 마지막 250쪽은 긴장감과 이야기의 우여곡절이 이루 말할 수 없었기에 나는 무시무시한 속력으로 읽어 나갔다. -- 유에스에이 투데이

가슴이 두근거리는 이야기. -- 뉴욕 타임스 북 리뷰
세라 워터스가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쓴 이번 로맨틱 스릴러는 그 얼마나 감미롭고 뻔뻔한가. [……] 모드와 수 사이의 에로틱한 긴장감과 둘이 벌이는 심리 게임은 『핑거스미스』를 세련된 읽을거리로 만들어 준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그 분위기에 사로잡히고 줄거리에 낚여 나는 새벽 3시까지 걸신들린 듯이 책을 읽었고, 자면서도 여전히 집요하게 사람 진을 빼는 주인공들 꿈을 꾸었다. [……] 세상에는 아직 읽지 않았기에 앞으로 그 책을 읽으며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사람들을 질투하게 하는 소설들이 있다. 자, 이 책이 바로 그 책이다. 길고, 음울하고, 복잡하게 얽혔으며 만족스러운 소설이다. 멋진 소설이다. 하지만 워터스가 이룬 가장 인상적인 성과는 독자에게 이 책을 읽는 게 아니라 진짜 삶을 산다는 느낌을 줬다는 점이다. 이 책은 잊을 수 없는 경험이다. -- 가디언

회원 리뷰 (70건)

한줄평 (84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