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말과 글이 친구를 아프게 해요

박서진 글 / 김지현 그림 | 팜파스 | 2016년 7월 20일 리뷰 총점 9.1 (23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21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0건)
  •  eBook 한줄평 (2건)
분야
어린이 유아 > 어린이 자기계발/생활
파일정보
EPUB(DRM) 30.84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말과 글이 친구를 아프게 해요

책 소개

말과 글에는 그 사람의 인성이 담겨 있고, 또 쓰는 말과 글이 행동으로까지 이어지는 특별한 힘이 있다는 것이다. 이 책에서는 말과 글의 소중함과 중요성에 대해 다루고 있다. 잘못된 말과 글을 아이들이 사용하다 보면 주위 사람들에게 어떤 상처를 주는지, 또 그것이 내게도 어떻게 되돌아오는지 동화를 통해 들려준다. 지금 우리 아이는 어떤 말과 글을 쓰고 있는지, 왜 말과 글이 중요한 것인지 깨닫는 좋은 기회가 될 책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어린이 친구들에게- 말과 글에서도 향기가 나요
개 이상하고 재미있는 날
인기 많은 게 좋아
나도 만만치 않다고?
손님이 왕이면 다야?
말에도 생명이 있다고?
칭찬 프로젝트
차라리 맞는 게 나아
좋군요!
말과 글이 왜 중요한 것일까요?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출판사 리뷰

장난으로 던진 말에 누군가 다친다면?
주먹보다 더 무서운 말과 글의 힘
초등학생 아이들의 반에 가면 꼭 한 명쯤은 대장 노릇을 하는 아이가 있다. 남을 괴롭히지는 않더라도 말을 좀 거칠게 한다거나, 친구들을 놀리곤 하는 아이가 인기가 많다. 함부로 대할 수 없는 성격이라 대장처럼 아이들이 따르는 것인지도 모른다. 그런 아이를 중심으로 무리를 지어 놀다 보면 나쁜 말이나 비속어가 순식간에 퍼지곤 한다. 요즘에는 스마트폰으로 서로 대화하거나, SNS에 글을 올리고 댓글을 달면서 아이들 사이에서만 공유하는 ‘은어’나 ‘비속어’의 수가 급속도로 늘어났다. 뿐만 아니라 친구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이나 소문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그 때문에 상처 받는 아이들도 많아졌다. 스마트폰이 없던 시절에는 친구를 놀리는 것이 아이들 사이에 직접 대화로 주고받는 것에서 그쳤다면, 지금은 서로 모르는 사람에게까지 전달되면서 감당하기 힘든 정도로 상처가 커지고 있다.
이 책에서 등장하는 미니 역시 거칠고 나쁜 말을 거침없이 내뱉으며 친구들 사이에서 대장 노릇을 하고 있다. 친구의 약점을 잡아 놀리기 일쑤고 자신을 좋아하는 친구에게까지 막말을 내뱉는다. 바른 말을 쓰던 예은이는 그런 미니의 모습이 친구들에게 인기 있다고 생각하고 따라하기 시작한다. 그런데 신기한 건, 말이 거칠어지자 예은이의 행동까지 거칠어졌다는 거다! 그저 재미로 따라했던 것뿐인데, 내 말과 글 때문에 상처를 받는 사람이 있다고?
이 동화는 눈에 보이지 않는 나쁜 말과 글이 다른 사람에게 때리는 것보다 더 큰 상처를 준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 도대체 ‘왜 나쁜 말과 글을 쓰면 안 되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동화 속 주인공들이 겪는 에피소드들을 통해 쉽게 설명해 줄 수 있을 것이다. 무분별하게, 별 생각 없이 친구들에게 썼던 내 말과 글이 어떤 상처를 줄 수 있는지, 또 그것이 자기 자신에게는 어떤 영향을 주는 지 바로 아이들 자신의 생활 속 이야기를 통해 스스로 깨닫는 계기가 되어 줄 것이다.

한번 말하고, 쓰고 나면 끝 아니야?
말과 글에 내 얼굴이 달려 있다면?
예은이네 반에서 미니는 절대 강자다. 친구들에게 상처 주는 말을 자주 하지만, 미니와 함께 친구의 약점을 잡아서 놀리다보면 재미있기도 하고 아이들한테 인기도 많아지는 것 같다. 그런데 짝꿍 한세는 자꾸 예은이에게 미니랑 비슷하다며 한심하다는 듯 쳐다본다. 아이들이 모두 자신을 좋아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닐 수도 있다니. 그러던 어느 날, 엄마가 일하는 옷가게에 찾아간 예은이는 엄마에게 함부로 대하는 손님의 태도를 보고 충격을 받는다. 그리고 그 모습에서 미니나 자신이 친구들에게 했던 말이 떠올라 죄책감이 든다. 난 장난이었어, 친구들은 다 잊어버렸을 거야. 하지만 어느 순간, 자신에게로 돌아온 나쁜 말과 글 때문에 상처를 받은 예은이는 다시금 자신의 행동에 대해 돌아보게 된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폭력’이라 하면 직접 때리는 신체폭력만 떠올린다. 하지만 신체폭력보다 더 오래가고 깊은 상처를 입히는 건 다름 아닌 ‘언어폭력’이다. 몸에 입은 상처는 시간이 지나면 낫지만, 말과 글로 입은 마음의 상처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깊게 파고들어 아프기 마련이다. 한번 내뱉은 말은 다시 주워 담을 수도 없기 때문에 더더욱 신중해야 한다. 그리고 말과 글에는 그 사람의 생각과 인성이 그대로 담겨 있기 때문에 나쁜 언어습관을 가지고 있다면 자기 자신을 욕되게 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더구나 한번 자리 잡은 언어습관은 쉽게 고쳐지지 않기 때문에 어릴 때 바로잡아줘야 한다. 무작정 쓰지 못하게 하기 보다는 왜 나쁜 말이 안 좋은 것인지, 언어에 어떤 힘이 있는지, 바른 언어습관은 무엇인지에 대해 차근차근 설명해 주어야 한다. 하루가 다르게 많은 언어를 접하는 우리 아이에게 올바른 언어습관을 잡아주고 싶다면, 이 책을 아이와 함께 읽어 보길 추천한다.

회원 리뷰 (21건)

한줄평 (2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