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앞으로의 교양

격변하는 시대를 살아가기 위한 지식 11강

스가쓰케 마사노부 저/현선 | 항해 | 2019년 1월 30일 리뷰 총점 8.9 (14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8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5건)
  •  eBook 한줄평 (1건)
분야
인문 > 인문학산책
파일정보
EPUB(DRM)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책 소개

교양Liberal arts
“사람이 자유롭기liberal 위해서는 지혜와 기술art이 필요하다.
이것을 모르면 사람은 자유로울 수 없다.”
-저자의 말 중에서


도쿄 다이칸야마 츠타야에서
1년간 이어진 화제의 연속 대담이 책으로

경제에서 사상, 생명에서 인류, 디자인에서 미디어까지
분야를 막론한 전인적 교양의 향연
현대인의 삶을 이루는 총 11가지 분야 최고 지성들의 메시지

목차

들어가며- Tomorrow Never Knows
1강 앞으로의 미디어 –‘편집×비즈니스’가 필수가 된다 (사사키 노리히코)
2강 앞으로의 디자인 –제품 디자인에서 가치 디자인으로 (하라 켄야)
3강 앞으로의 프로덕트 –형태보다 본질을 디자인하라 (후카사와 나오토)
4강 앞으로의 건축 –자연과 어우러진 공동체를 위한 건축 (이토 도요)
5강 앞으로의 사상 –우연과 오작동에서 되찾는 인간성 (아즈마 히로키)
6강 앞으로의 경제 –‘더 느리게, 더 가까이’ 자본주의로 (미즈노 가즈오)
7강 앞으로의 문학 –개인의 한계를 넘어 문학이 할 수 있는 것 (히라노 게이치로)
8강 앞으로의 예술 –예술을 위한 예술에서 삶을 위한 예술로 (마쓰이 미도리)
9강 앞으로의 건강 –100세 인생 시대에는 큰 질문을 가져라 (이시카와 요시키)
10강 앞으로의 생명 –기계는 생명을, 생명은 기계를 지향한다 (이케가미 다카시)
11강 앞으로의 인류 –신체 감각을 되찾고 데이터에서 탈출하라 (야마기와 주이치)
나오며 –시간과 두뇌의 희소성에 항거하며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2명)

저 : 스가쓰케 마사노부 (Masanobu Sugatsuke,すがつけ まさのぶ,菅付 雅信)
편집자이자 크리에이티브 컴퍼니 ‘구텐베르크 오케스트라’의 대표 이사. 1964년 미야자키 현에서 태어났다. 호세이대학 경제학부 중퇴 후, 잡지계에 입문해 월간 『가도카와』, 『컷』, 『에스콰이어』 일본판 편집부를 거쳐서 독립했다. 『컴포지트』, 『인비테이션』, 『에코코로』 편집장을 역임했고, 현재는 웹, 광고, 전시까지 편집 영역을 넓혀서 도요타, 닛산, JT(일본담배산업), 미쓰이 부동산, 모리빌딩 주식회사, 소니뮤직등 기업의 컨설팅 및 플래닝도 담당하고 있다. 『아이디어 잉크アイデアインク』 시리즈, 아트 문고 시리즈 『배가본즈 스탠다트ヴァガボンズ·スタンダ-ト』를 편집했으며, ... 편집자이자 크리에이티브 컴퍼니 ‘구텐베르크 오케스트라’의 대표 이사. 1964년 미야자키 현에서 태어났다. 호세이대학 경제학부 중퇴 후, 잡지계에 입문해 월간 『가도카와』, 『컷』, 『에스콰이어』 일본판 편집부를 거쳐서 독립했다. 『컴포지트』, 『인비테이션』, 『에코코로』 편집장을 역임했고, 현재는 웹, 광고, 전시까지 편집 영역을 넓혀서 도요타, 닛산, JT(일본담배산업), 미쓰이 부동산, 모리빌딩 주식회사, 소니뮤직등 기업의 컨설팅 및 플래닝도 담당하고 있다. 『아이디어 잉크アイデアインク』 시리즈, 아트 문고 시리즈 『배가본즈 스탠다트ヴァガボンズ·スタンダ-ト』를 편집했으며, 저서로는 『물욕 없는 세계』, 『앞으로의 교양』, 『편집의 즐거움』, 『도쿄의 편집東京の編集』, 『실속화하는 사회中身化する社會』 등이 있다.
책 만드는 사람이자 일본어 번역가다. 사람과 사물과 사회에 관심이 있다. 이 세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책 중 꼭 해야 할 말을 하는 책들을 좋아한다. 옮긴 책으로 『키키 키린의 편지』, 『키키 키린』, 『앞으로의 교양』, 『물욕 없는 세계』, 『다수결을 의심한다』가 있다. 책 만드는 사람이자 일본어 번역가다. 사람과 사물과 사회에 관심이 있다. 이 세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책 중 꼭 해야 할 말을 하는 책들을 좋아한다. 옮긴 책으로 『키키 키린의 편지』, 『키키 키린』, 『앞으로의 교양』, 『물욕 없는 세계』, 『다수결을 의심한다』가 있다.

출판사 리뷰

교양Liberal arts
“사람이 자유롭기liberal 위해서는 지혜와 기술art이 필요하다.
이것을 모르면 사람은 자유로울 수 없다.”
-저자의 말 중에서


도쿄 다이칸야마 츠타야에서
1년간 이어진 화제의 연속 대담이 책으로
물질 소비에서 가치 소비로 이행하는 세태 속 행복의 조건을 물은 『물욕 없는 세계』 이후, 스가쓰케 마사노부가 향한 곳은 바로 ‘교양liberal arts’이다. 그것도 고전 속의 교양이 아니라, 현실을 통찰하고 미래를 읽는 교양, 즉 ‘앞으로의 교양’이다.
이를 위해 그는 1년 동안 매달 1회씩, 서점의 미래로 불리는 도쿄 다이칸야마 츠타야로 사회 각 분야의 창조적 프런티어를 초청해 질문을 던지는 연속 대담을 기획했다. 그 면면은 무인양품의 아트 디렉터로 유명한 디자이너 하라 켄야, 마찬가지 무인양품의 대표 디자이너이자 ‘슈퍼노멀’이라는 개념의 창시자인 산업 디자이너 후카사와 나오토, 프리츠커상 수상 건축가 이토 도요, 『동물화하는 포스트모던』과 『약한 연결』의 저자이자 철학자 아즈마 히로키, 아쿠타가와상 수상 작가 히라노 게이치로 등 다양하다.

“밤길이 무서운 이유는 길이 잘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이 대담의 기획자이자 이 책의 저자 스가쓰케 마사노부는 “급격하게 변하는 이 세계의 행방을 최전선에서 응시하는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미래에 무엇이 변화할 것이며, 무엇이 변함없을지 확인하고 싶었다”라고 말한다. 또 그는 이야기한다. “밤길이 무서운 이유는 길이 잘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미래에 관한 정보와 지식을 모으고 앞선 사람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면, 극적으로 변하는 세상의 의미를 알 수 있고, 동시에 무서울 정도로 변하지 않는 인간 본성이 보인다.”
이처럼 무지와 몽매로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기 위해, 그가 던지는 질문은 결국 하나다. “세상은 어떻게 변화하며, 우리는 지금 무엇을 배워야 하는가?” 이 질문에 답하는 11인의 통찰 가득한 현실 진단과 제언은 우리를 각성시키고 ‘앞으로 우리에게 필요한 교양’을 알아가는 데 힌트를 준다.

경제에서 사상, 생명에서 인류, 디자인에서 미디어까지
분야를 막론한 전인적 교양의 향연
현대인의 삶을 이루는 총 11가지 분야 최고 지성들의 핵심 메시지는 다음과 같다.

 편집력과 비즈니스 능력을 겸비한 사람, 데이터와 콘텐츠를 겸비한 매체가 성공할 것이다
–온라인 뉴스 플랫폼 뉴스픽스 편집장 사사키 노리히코 <앞으로의 미디어>
 서양의 심플simple과는 다른 동양의 여백empty에서 미래 디자인의 가능성을 찾아야 한다
–디자이너 하라 켄야 <앞으로의 디자인>
 사물의 형태가 아니라 그 사물의 기능적 본질, 즉 에어컨이 아니라 바람을 디자인해야 한다
–산업 디자이너 후카사와 나오토 <앞으로의 프로덕트>
 기하학적이지 않은 대지 위에 기하학적인 건물을 지은 근대 건축을 넘어, 자연과 어우러지는 건축을 사유해야 한다 –건축가 이토 도요 <앞으로의 건축>
 현대인의 삶에 가장 필요한 것은 우연성이며, 인간답다는 것은 오작동의 결과이다
–철학자 아즈마 히로키 <앞으로의 사상>
 ‘더 빨리, 더 멀리, 더 합리적으로’라는 근대 사회의 원리에서 벗어나 ‘더 느리고, 더 가깝고, 더 너그러운’ 자본주의를 추구해야 한다 –경제학자 미즈노 가즈오 <앞으로의 경제>
 개인이라는 개념이 한계에 이른 오늘날에는 근대 문학의 작법과는 다른 21세기의 소설 작법을 만들어내야 한다 –소설가 히라노 게이치로 <앞으로의 문학>
 예술 작품을 단지 감상하지 말고 세계와 더 깊은 관계를 맺기 위한 통로로 활용하라
–미술평론가 마쓰이 미도리 <앞으로의 예술>
 인생 100세 시대에는 쉽게 풀리지 않는 큰 질문을 가져라
–예방 의학자 이시카와 요시키 <앞으로의 건강>
 기계는 생명을 지향하고 생명은 기계를 지향하면서, 인간도 기계도 ‘인공생명화’할 것이다
–인공 생명 연구자 이케가미 다카시 <앞으로의 생명>
 데이터에서 벗어나서 신체 감각을 되찾고, 직관력을 활용하라
–영장류학자 야마기와 주이치 <앞으로의 인류>

이 밖에도 이 책은 우리의 직업적·개인적 삶과 결부되는 매력적인 생각으로 가득하다. 이 힌트를 바탕으로 자신의 생각을 뻗어나가면, 지금 살아가는 데 필요하고, 앞으로 살아가는 데도 필요한 ‘현재진행형 교양’의 단초가 보인다.

회원 리뷰 (8건)

한줄평 (6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