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고영 저/허안나 그림 | 카시오페아 | 2020년 3월 20일 리뷰 총점 8.6 (353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29건)
  •  eBook 리뷰 (108건)
  •  종이책 한줄평 (16건)
  •  eBook 한줄평 (200건)
분야
에세이 시 > 에세이
파일정보
EPUB(DRM) 32.50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2명)

대한민국 하위 1퍼센트 체력으로 살아온 일간지 기자이자 어느덧 3년차 운동 덕후. 서른 이후 마른 몸이 건강한 몸이 아니라는 걸 깨닫고 생존을 위한 본격 벌크업에 나섰다. 꿈은 여자 마동석이 되는 것. 스쿼트와 떡볶이를 좋아한다. 대한민국 하위 1퍼센트 체력으로 살아온 일간지 기자이자 어느덧 3년차 운동 덕후. 서른 이후 마른 몸이 건강한 몸이 아니라는 걸 깨닫고 생존을 위한 본격 벌크업에 나섰다. 꿈은 여자 마동석이 되는 것. 스쿼트와 떡볶이를 좋아한다.
그림 : 허안나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 2006년 웹툰 <인생은 꿈맛>으로 데뷔하여, 2011년 도쿄에서의 유학기를 담은 에세이 <도쿄는 꿈맛>을 출간하였다. 이후 다수의 출판물 표지 및 내지 일러스트를 그렸고, <라마카페>라는 콘텐츠를 창작 및 상품화 하였다. 지금까지 출간한 독립출판물에는 <내일은 또 내일의 태양이 뜨고 지랄이냐 왜>, <수영일기>, <분홍코 가족> 등이 있다.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 2006년 웹툰 <인생은 꿈맛>으로 데뷔하여, 2011년 도쿄에서의 유학기를 담은 에세이 <도쿄는 꿈맛>을 출간하였다. 이후 다수의 출판물 표지 및 내지 일러스트를 그렸고, <라마카페>라는 콘텐츠를 창작 및 상품화 하였다. 지금까지 출간한 독립출판물에는 <내일은 또 내일의 태양이 뜨고 지랄이냐 왜>, <수영일기>, <분홍코 가족> 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회원 리뷰 (137건)

한줄평 (216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