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비즈니스 문해력을 키워드립니다

하이브리드 워크 시대, 당신에게 꼭 필요한 글쓰기 비법

장재웅,장효상 | 미래의창 | 2022년 11월 17일 리뷰 총점 9.6 (19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8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0건)
  •  eBook 한줄평 (1건)
분야
자기계발 > 성공학/경력관리
파일정보
EPUB(DRM) 54.12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비즈니스 문해력을 키워드립니다

책 소개

일을 제대로 ‘잘’ 읽고 소통하고 싶은 당신에게
“문해력을 갖춰야 ‘진짜 일’에 몰입할 수 있다”

★ 하이브리드 워크 시대, 기업들은 말솜씨보다 문해력을 원한다!
- ‘세계 1위’ 아마존은 PPT를 쓰지 않는다
- ‘개발자 매거진’ 만드는 미국 핀테크 기업 ‘스트라이프’
★ 처세술부터 성과를 보장하는 글쓰기 스킬까지, 비즈니스 문해력을 갖추는 비법을 말하다


재택근무, 비대면 근무가 흔한 일이 됐다. 우리는 사무실에 출근해 대화로 하는 커뮤니케이션보다 집에서 키보드 타자 치면서 커뮤니케이션하는 일이 많아졌다. 이 상황에서 문해력 수준이 낮은 직원일수록 더 크게 오해할 상황을 만들고 이를 바로잡는 일도 더 어렵게 만들 것이다. 실제로 업무의 현장에서는 문해력 부족으로 상사나 외부 업체에 내용을 잘못 전달하는 참사를 일으키거나, 보고서를 쓰지 못해서 안절부절 어쩔 줄 몰라 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났다. 일에는 원래 잘 읽고 잘 쓰는 일이 중요했지만, 대면과 비대면을 오가는 하이브리드 워크 시대의 문해력 역량은 더더욱 필요하다.

『비즈니스 문해력을 키워드립니다』는 회사로 출근하는 직장인부터 집에서 일하는 재택근무자까지 알아둬야 할 문해력을 다룬다. 기자와 기획자로 활동 중인 저자들은 문해력이 부족한 조직의 현실을 직접 취재하고 모아 점검하고 문제점을 분석했으며 책을 통해 이 시대의 직장인들에게 꼭 필요한 비즈니스 문해력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실질적인 가이드를 제시한다. 협업용 메신저는 어떻게 현명하게 쓸 수 있는지, 이메일은 어떻게 써야 깔끔하고 센스 있게 보일지, 보고서가 술술 읽히도록 쓰려면 어떻게 할지 등등. 저자들이 말하는 솔루션을 읽다 보면, 앞으로의 커뮤니케이션을 제대로 ‘잘’하려면 무엇을 해야 할지 알 수 있을 것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들어가며. 하이브리드 워크, 왜 문해력인가

PART 1. 비즈니스 문해력이 필요한 시대

1장 일하는 방식은 변한다
사무실 복귀 vs 원격근무
하이브리드 워크, 이전과 뭐가 다를까?
원격 3.0: 진정한 하이브리드 워크의 시작

2장 일에도 문자를 읽고 쓰는 능력이 필요하다
비동기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해졌다
문해력이 있어야 ‘진짜 일’에 몰입할 수 있다
글로 소통하려면 개인과 조직이 함께 변해야 한다
· 개인차원
· 조직차원
동기/비동기를 오가는 당신을 위한 화상회의 전략
· 화상회의를 위한 회의록은 어떻게 쓸까?
· 어떤 것을 고려해야 할까?
· 어떻게 잘 이용할 것인가?

3장 이제 구술보다 기록이다
왜 말솜씨보다 문해력이 중요할까?
기업들은 왜 비즈니스 글쓰기를 하게 될까?
‘세계 1위’ 아마존은 PPT를 쓰지 않는다
‘개발자 매거진’ 만드는 미국 핀테크 기업 ‘스트라이프’
‘CEO 전언’ 활용해 직원과 소통하는 ‘티쿤글로벌’
‘Zero PPT’, 원페이지 협업툴이 뜬다
하이브리드 워크, 내러티브가 더욱 중요하다

PART 2. 비즈니스 문해력을 갖추는 비법

4장 메신저는 메신저처럼 쓰면 안 된다
비대면의 공백, 협업용 메신저가 메운다
협업용 메신저, 슬기롭게 사용하기

5장 이메일은 깔끔하고 센스 있게 잘 써야 한다
서로의 시간을 아끼기 위해 고려할 것
이메일, 잘 쓰기 위한 원칙이 있다

6장 보고서는 원리를 생각하며 써야 한다
반려당하는 보고서를 쓰는 당신에게
보고서를 잘 쓰기 위해 할 일이 있다
보고서를 위한 4단계 프로세스가 있다

7장 비대면 시대, 내러티브와 맥락을 입혀라
보고서에도 내러티브가 필요하다
아마존은 보고서에 맥락을 담는다
보고서를 잘 쓰려면 논리적 사고를 갖춰라
아리스토텔레스에게 배우는 설득의 비법

8장 리더는 어떻게 읽고 답해야 하는가?
리더를 위한 원격근무 커뮤니케이션
리더를 위한 보고서 검토 원칙 5
협업툴 피드백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부록. 주요 협업툴 분류
글을 마치며. 비즈니스 문해력이 우리의 성과를 방해해서는 안 된다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2명)

저 : 장재웅
동아비즈니스리뷰 기자. 16년 차 직장인이자 기자, 작가, 강연자. 《동아비즈니스리뷰》와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제작을 담당하고 있다. 2007년 LG상사에서 첫 사회생활을 시작으로, 2010년 매일경제신문에 입사하면서 기자가 됐다. 2015년 말부터 동아일보로 옮겨 《동아비즈니스리뷰》를 통해 경영 전문 기자로 활동하며 다양한 국내외 기업의 흥망성쇠를 취재해 기사에 담았다. 애자일을 기업 경영과 조직 문화 관점에서 다룬 《네이키드 애자일》을 썼고 그 외 여러 편의 책을 공저했다. 현재는 고려대학교 기술경영학전문대학원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기자.
16년 차 직장인이자 기자, 작가, 강연자. 《동아비즈니스리뷰》와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제작을 담당하고 있다. 2007년 LG상사에서 첫 사회생활을 시작으로, 2010년 매일경제신문에 입사하면서 기자가 됐다. 2015년 말부터 동아일보로 옮겨 《동아비즈니스리뷰》를 통해 경영 전문 기자로 활동하며 다양한 국내외 기업의 흥망성쇠를 취재해 기사에 담았다. 애자일을 기업 경영과 조직 문화 관점에서 다룬 《네이키드 애자일》을 썼고 그 외 여러 편의 책을 공저했다. 현재는 고려대학교 기술경영학전문대학원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저 : 장효상
Learning Crew 공동대표. 서울시립대학교 국제관계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SKKGSB MBA, 美 인디애나대학교에서 경영 전략을 전공했다. 복수의 기업에서 HR, 영업, 전략, 마케팅, 해외 사업 등을 경험하고 글로벌 메디테크 기업의 전략 마케팅 리더를 거쳐 현재는 개인 및 조직의 역량 향상을 돕는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네이키드 애자일》, 《세일즈 뉴노멀》이 있다. Learning Crew 공동대표.
서울시립대학교 국제관계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SKKGSB MBA, 美 인디애나대학교에서 경영 전략을 전공했다. 복수의 기업에서 HR, 영업, 전략, 마케팅, 해외 사업 등을 경험하고 글로벌 메디테크 기업의 전략 마케팅 리더를 거쳐 현재는 개인 및 조직의 역량 향상을 돕는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네이키드 애자일》, 《세일즈 뉴노멀》이 있다.

출판사 리뷰

『비즈니스 문해력을 키워드립니다』는 대면과 비대면을 오가는 하이브리드 워크의 필수 업무 역량으로 ‘문해력’을 제시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시작되며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협업용 메신저, 이메일, 보고서 등 대면에서 비대면으로 바뀌었고 잘 쓰고 잘 읽지 못하면 커뮤니케이션의 오해가 심해질 것이다. 책은 기자와 기획자로 활동 중인 장재웅, 장효상 저자가 현장 취재를 한 내용을 토대로 하이브리드 워크에 더 중요해진 비즈니스 환경에서의 문해력과 그 역량을 키울 방법들을 일목요연하게 적어 내려간 자기계발서다.

일을 잘하는 사람과 못하는 사람의 차이는 ‘비즈니스 문해력’
“말이 통해야 일이 풀린다”


『비즈니스 문해력을 키워드립니다』에 따르면, 우리 사회는 하이브리드 워크 시대에 도래했으며 앞으로 업무를 사무실이 아닌 다른 공간에서 하는 게 어색하지 않을 것이다. 기업들은 사무실 출근을 선호하지 않는 직원들을 위해 적절한 대안을 마련해야겠지만, 구성원인 개인도 그 자신이 할 수 있는 기본 역량을 키워야 한다. 그렇다면 이 전례 없는 새로운 일의 환경에서 개인은 어떤 식으로 적응해 나아갈 수 있을까? 저자들은 ‘비즈니스 문해력’이라는 역량을 갖춰야 하이브리드 워크에 잘 적응해갈 것이라고 말하는데, 이는 업무를 제대로 파악하고 상대에게 잘 전달하며 피드백을 적절하게 주는 것까지를 말한다. 그리고 그들이 제안하는 비즈니스 문해력을 갖추는 비법을 간결하게 밝히면 다음과 같다.

* 협업용 메신저, 현명하게 쓰는 법
- 비동기 커뮤니케이션’을 이해하라
- 메신저는 공식적인 글이다

* 이메일, 깔끔하고 센스 있게 쓰는 법
- 잘 쓴 제목으로 효율성을 높여라
- 상대가 이해하기 쉬운 용어를 써라

* 보고서, 한 번에 통과되게 쓰는 법
- 독자의 취향을 파악하라
- 질문 리스트를 만들어라

이와 함께 저자들은 구체적인 사례로 세계적 기업들의 조직문화를 소개한다. 세계 1위 기업 아마존, 미국 핀테크 기업 스트라이프가 그것이다. 두 기업 모두 커뮤니케이션의 맥락을 잘 읽고 잘 쓰는 역량, 즉 비즈니스 문해력 역량을 중요시한다. 아마존은 2004년 ‘No PPT’를 선언하고 사내 모든 보고서와 문서를 내러티브 메모로 쓰도록 해, 보고서의 주제와 맥락을 쉽게 읽는 이에게 전달했다. 스트라이프는 직원들에게 글쓰기 원칙을 제시하며 커뮤니케이션의 오해를 줄였다. 이들의 조직문화는 비대면 보고의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영감이 될만하다. 이외에도 저자들은 다양한 예시로 논리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하게 되는 ‘비즈니스 문해력’을 습득하는 방법을 제안한다. 우리는 『비즈니스 문해력을 키워드립니다』을 통해 비즈니스 문해력의 가치는 무엇이고, 어떤 노력으로 이를 키울 수 있을지에 대한 실질적인 방법을 얻어갈 수 있을 것이다. 결국, 말이 통해야 일이 풀린다.

회원 리뷰 (18건)

한줄평 (1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