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지혜로운 교사는 어떻게 말하는가

아이들에게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대화의 기술

칙 무어만,낸시 웨버 공저 / 윤미나 | 한문화 | 2017년 8월 25일 리뷰 총점 9.2 (53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29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14건)
  •  eBook 한줄평 (10건)
분야
사회 정치 > 교육/환경
파일정보
EPUB(DRM) 22.10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지혜로운 교사는 어떻게 말하는가

책 소개

상처주지 않고 아이들에게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지혜로운 교사의 교실 대화법 67가지


교실은 한 명의 교사와 여러 학생의 대화가 끊임없이 이어지는 곳이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교실 말하기의 80%는 교사의 말이 차지하고, 교사의 말은 대화라기보다는 일방적인 설명이나 “~해!” “~하지 마!”와 같은 통제, 요구, 명령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교사의 말 한마디가 어떤 아이에게는 평생 상처가 되기도 하고, 어떤 아이에게는 평생 격려가 되기도 한다. 《지혜로운 교사는 어떻게 말하는가》는 먼저 교사가 날마다 아이들에게 하는 말이 진정으로 원하는 결과를 이끌어내고 있는지를 묻는다. 그리고 교실에서 학생들과 좀더 효과적이고 평화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대화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교사가 자주 쓰다 보니 하나의 패턴이 된 대화법 67가지를 제시하고, 그 표현이 학생들에게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과 부정적인 영향을 조목조목 설명한다. 부정적인 표현일 경우는 대체할 수 있는 표현까지 다양하게 제시한다. 한 가지 더, 이 책은 겉으로 드러나는 표현만이 아니라 말 속에 숨겨진 무언의 메시지(말하는 교사조차도 인식하지 못하는 의도)가 학생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솔직하게 보여줘 교사의 언어 습관을 돌아보고, 소통 방식을 고민하게 한다.

자존감을 높이고 내면의 힘을 키우는 말, 선택과 책임을 가르치는 말, 상황에 대처하고 해결책을 찾는 능력을 키우는 말,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말, 서로 협력하며 유대감을 키우는 말 등 긍정적인 교사의 대화법 뿐 아니라 아이와의 갈등을 키우는 말, 아이를 무력하게 만드는 말 등 교사가 교실에서 사용하지 말아야 할 대화법도 담고 있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추천의 글 / 지혜로운 교사는 진심을 전달하는 방법을 고민한다
이 책을 읽기 전에 / 교사의 언어 습관은 학생들이 만들어갈 삶과 이어져 있다
1장 칭찬하는 말, 꾸짖는 말
앤디가 그린 그림 좀 봐!
선생님은 린다의 앉은 자세가 참 마음에 드는구나
넌 항상 ~하는구나! 너는 절대 ~하지 않는구나!
선생님은 네가 자랑스럽다
참 잘했어요!
줄을 반듯하게 맞춰서 글씨를 썼구나!
열심히 노력해줘서 고맙다!
아주 형편없구나!
2장 자존감을 높이고, 내면의 힘을 키우는 말
다른 답은 또 뭐가 있을까?
내면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봐
먼저, 마음속으로 답해보렴!
용기를 내줘서 고마워!
너는 참 끈기가 있구나!
운이 좋네!
넌 어떻게 할 거니?
마치 ~인 것처럼 행동해봐
제일 마음에 드는 두 가지에 동그라미를 쳐봐!
남자 한 줄, 여자 한 줄로 서보자!
한 걸음씩 한 걸음씩
3장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말
너의 그런 행동은 정말 지겨워
방금 그 말은 마음에 안 드는구나. 네가 화가 났다면 다른 식으로 말해줄래?
네가 진짜 말하고 싶은 게 뭐였니?
인내심이 바닥났어!
미안하다고 사과해!
네 기분이 어떤지 알아
4장 아이와의 갈등을 키우는 말
지각했구나!
내가 설명할 때는 대체 뭘 하고 있었니?
그만 떠들고 자리에 앉아!
고자질은 이제 그만!
내가 너라면 ~할 텐데
왜 그랬어?
이겼니?
너희들은 쉬는 시간 없어!
누가 선생님한테 그렇게 말하라고 했어?
야구 카드 치워! 지금은 수학 시간이야
5장 선택과 책임을 가르치는 말
~하기로 선택했구나
네가 결정해
이제 결정을 해줄래?
다른 선택을 해주겠니?
네 생각을 말해줘서 고맙구나. 그런데 그건 선택할 수 없어
그건 좋은 변명이 아니야!
6장 상황에 대처하고, 해결책을 찾는 능력을 키우는 말
찬찬히 살펴보렴!
다음에는 ~하면 좋겠구나!
좀 더 얘기해 볼래?
그래, 문제가 생긴 것 같구나!
네가 잘 할 수 있을 거라 믿어!
모든 문제에는 해답이 있단다
선생님이 도와줄까, 아니면 시간을 더 줄까?
이 문제를 다르게 볼 수는 없을까?
사람들마다 필요한 게 각각 다르단다
머릿속에 그림을 그려보자
7장 아이를 무기력하게 만드는 말
서둘러!
이건 힘들 거야
또 그러네!
누가 그랬니?
이건 쉬운 거야
제발 나잇값 좀 해라!
쓸데없는 생각 좀 그만해라!
항상 최선을 다해야지!
8장 유대감을 키우는 말
선생님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네가 도와주면 좋겠구나!
어떻게 하면 너희 둘 다 원하는 걸 얻을 수 있을까?
너는 누구 편인지 말해봐!
우리 반에는...
선생님한테 묻기 전에 세 명에게 물어볼래?
너희 조에서 누군가는 알 거야
조를 대표하는 질문이니?
친구를 다정하게 만져야지
글을 마치며 / 아이들은 교사의 말뿐 아니라 어조, 억양, 몸짓에도 민감하다
참고문헌
찾아보기

출판사 리뷰

어떻게 해야 아이들에게 상처주지 않으면서
교사의 마음을 제대로 전할 수 있을까?


분명히 아이를 걱정하고 아끼는 마음으로 대화를 시작했는데 어느새 의도와는 달리 화내고 야단치고 있다! 교육적 가치를 잘 전달해야지 생각하지만 막상 아이들 앞에만 서면 훈계 아니면 명령이다! 잘못을 반성하라고 야단쳤더니 행동이 바뀌기는커녕 저항감만 더 커진다! 도대체 어디서부터 빗나간 건지 아이와 대화를 하면 할수록 엇나가기만 한다! 웬만한 아이들의 말과 행동에는 반사적으로 반응하는 나를 본다! 이제 아이들은 내가 뭐라고 해도 저항도 수긍도 하지 않는다! 갈수록 가르치는 일이 힘겹기만 하다! 교사라면 누구나 이런 답답한 상황에 처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아이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면서 조곤조곤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조바심 내지도 다그치지도 않고 아이들의 반응에 휘둘리지 않으며 여유롭게 대화를 이끌어가는 모습, 언제까지나 아이들을 믿고 차분하게 기다려주는 모습은 드라마에서나 가능한 걸까? 도대체 어떻게 해야 아이들에게 상처주지 않으면서 교사의 마음을 제대로 전할 수 있을까?

교사의 말하기 자신감을 되찾아줄 대화의 기술!

교실은 침묵의 공간이 아니다. 한 명의 교사와 여러 학생의 대화가 끊임없이 이어지는 곳이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교실 말하기의 80%는 교사의 말이 차지하고, 교사의 말은 대화라기보다는 일방적인 설명이나 “~해!” “~하지 마!”와 같은 통제, 요구, 명령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교사의 말 한마디가 어떤 아이에게는 평생 상처가 되기도 하고, 어떤 아이에게는 평생 격려가 되기도 한다. ‘아’ 다르고 ‘어’ 다른 말을 제대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적절하게 다루는 기술이 필요한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부분 말을 통해 자신의 마음이나 감정을 제대로 표현하는 데 서툴다. 교사도 대개는 특수한 상담기법으로서의 대화법이 아닌 일상의 교실에서 학생들과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배운 적이 없다.

『지혜로운 교사는 어떻게 말하는가』는 먼저 교사가 날마다 아이들에게 하는 말이 진정으로 원하는 결과를 이끌어내고 있는지를 묻는다. 그리고 교실에서 학생들과 좀더 효과적이고 평화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대화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저자인 칙 무어만은 40년 동안 교육 현장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말할 때의 작은 차이가 아이들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생생하게 체험한 교육 연구가로 자신의 경험을 수많은 세미나와 워크숍을 통해서 부모와 교사들과 나눠왔고 책에 담아왔다. 『똑똑한 부모를 위한 대화의 기술』이 부모 편이라면, 이 책 『지혜로운 교사는 어떻게 말하는가』는 교사 편이라 할 수 있다.

상처주지 않고 아이들의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지혜로운 교사의 교실 대화법 67가지


독자는 책을 읽는 동안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 현장에서 날마다 맞닥뜨리는 실제 교실 상황들과 만나고 그에 따른 적절한 대화법을 배울 수 있다. 책의 구성은 교사가 자주 쓰다 보니 하나의 패턴이 된 대화법 67가지를 제시하고, 그 표현이 학생들에게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과 부정적인 영향을 조목조목 설명한다. 부정적인 표현일 경우는 대체할 수 있는 표현까지 다양하게 제시한다. 한 가지 더, 이 책은 겉으로 드러나는 표현만이 아니라 말 속에 숨겨진 무언의 메시지(말하는 교사조차도 인식하지 못하는 의도)가 학생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솔직하게 보여줘 교사의 언어 습관을 돌아보고, 소통 방식을 고민하게 한다. 자존감을 높이고 내면의 힘을 키우는 말, 선택과 책임을 가르치는 말, 상황에 대처하고 해결책을 찾는 능력을 키우는 말,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말, 서로 협력하며 유대감을 키우는 말 등 긍정적인 교사의 대화법 뿐 아니라 아이와의 갈등을 키우는 말, 아이를 무력하게 만드는 말 등 교사가 교실에서 사용하지 말아야 할 대화법도 담고 있다. 특히 “참 잘했어요”, “네가 자랑스러워”, “항상 최선을 다해야지”와 같이 아이를 칭찬하거나 격려하기 위한 좋은 의도로 흔히 하는 말 중에 오히려 ‘독’이 되는 말도 있음을 지적한다. 칭찬에도 평가형, 설명형, 인정형 칭찬이 있는데 어떤 칭찬은 아이에게 도움이 되지만 어떤 칭찬은 오히려 상처를 준다는 것을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이처럼 교사가 습관적으로 건네는 일상적인 표현이라 놓치기 쉬운 말이 아이들에게 치명적인 상처로 남는 것은 교사가 아이들의 발달 단계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한다.

이 책을 읽는 동안 독자는 아이들을 좋은 방향으로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교사 자신이 먼저 변해야 하고, 교사가 일방적으로 상황을 판단하여 일깨우는 방식은 자발적인 행동 개선을 이끌어내지 못하며, 교사는 잘잘못을 따지고 판가름하는 심판자가 아닌 상황을 조정하고 서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중재자가 되어야 함을 깨닫게 된다.
분명한 것은 아이들에게 상처주지 않고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려면 교사에게 지금보다 더 많은 용기와 인내가 필요하다는 사실이다. 『지혜로운 교사는 어떻게 말하는가』는 학생들과의 힘겨루기를 끝내고 습관처럼 되풀이하던 효과 없는 대화법에서 벗어나 교사와 학생 모두가 행복해지는 교실을 만드는 데 최고의 지침서가 되어줄 것이다.

회원 리뷰 (29건)

한줄평 (24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