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괜찮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아

세라 해거홀트 저/김선희 | 자음과모음 | 2021년 11월 3일 리뷰 총점 9.8 (13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3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0건)
  •  eBook 한줄평 (0건)
분야
청소년 > 문학
파일정보
EPUB(DRM) 19.47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괜찮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아

책 소개

여자가 되려는 아빠, 어딘가 숨고만 싶은 나
우리는 다시 평범한 가족이 될 수 있을까?


어느 날 아빠가 여자가 되고 싶다고 고백한다면? 중학생 이지에게 농담 같은 이야기가 시작된다. 아빠는 오래전부터 여자가 되려고 결심했고 실행에 옮기려 한다. 엄마는 그런 아빠가 치료(?)되기를 기대했지만 이제는 누구보다 이해하고 응원한다. 그렇다면 이지와 형제들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은 이지는 아빠를 영원히 잃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인다. 사실 그보다는 주변의 시선과 비난이 더 두려운지도 모르겠다.

『괜찮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아』는 이지 가족을 향한 오해와 루머를 넘어서는 이야기로 시작해 누구라도 뜻하지 않은 상황에 놓일 수 있음을 일깨운다. 몇 마디 삐걱거리는 대화, 의도치 않았던 상황 전개, 잘못 전달된 진심, 과장되고 부풀려진 소문을 통해 누구든 타인으로부터 쉽게 공격받을 수 있기에. 이미 많은 세계의 독자들이 자신의 두려움에 맞서 목소리를 내고, 가족을 응원하는 이지의 발걸음에 저절로 동참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시작 - 7
1~3 - 9
엔딩 - 285

작가의 말 - 289
감사의 글 - 291
추천의 글 - 294

저자 소개 (2명)

저 : 세라 해거홀트
세라 해거홀트는 파트너, 두 딸과 함께 영국 잉글랜드 하트퍼드셔주에 살며 성소수자들의 권리 단체인 ‘스톤월(Stonewall)’의 캠페인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다. 성소수자들이 부모로 나오는 자녀교육서 두 권을 출간했으며, 허핑턴포스트(The Huffington Post)에 기사를 제공하고 있다. 성소수자들의 양육을 돕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 부모를 위한 지침서인 『프라이드 앤 조이(Pride and Joy)』를 펴냈다. 이를 위해 성소수자와 그 자녀들을 인터뷰하면서 청소년소설 『괜찮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아(Nothing Ever Hap... 세라 해거홀트는 파트너, 두 딸과 함께 영국 잉글랜드 하트퍼드셔주에 살며 성소수자들의 권리 단체인 ‘스톤월(Stonewall)’의 캠페인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다. 성소수자들이 부모로 나오는 자녀교육서 두 권을 출간했으며, 허핑턴포스트(The Huffington Post)에 기사를 제공하고 있다. 성소수자들의 양육을 돕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 부모를 위한 지침서인 『프라이드 앤 조이(Pride and Joy)』를 펴냈다. 이를 위해 성소수자와 그 자녀들을 인터뷰하면서 청소년소설 『괜찮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아(Nothing Ever Happens Here)』를 집필했다.
역 : 김선희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을 공부했다. 번역가이자 한양대 국제교육원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2002년 단편소설 「십자수」로 근로자 문화 예술제에서 대상을 받았으며, 뮌헨 국제 청소년도서관(IJB)에서 소속 연구원으로 어린이 및 청소년 문학을 공부했다. 그동안 쓰고 옮긴 책으로는 『토머스 모어가 상상한 꿈의 나라, 유토피아』, 『얼음 공주 투란도트』, 『우리 음식에 담긴 12가지 역사 이야기』, 『둥글둥글 지구촌 음식 이야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윔피 키드』 시리즈, 『드래곤 길들이기』 시리즈, 『위저드 오브 원스』 시리즈, 『멀...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을 공부했다. 번역가이자 한양대 국제교육원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2002년 단편소설 「십자수」로 근로자 문화 예술제에서 대상을 받았으며, 뮌헨 국제 청소년도서관(IJB)에서 소속 연구원으로 어린이 및 청소년 문학을 공부했다. 그동안 쓰고 옮긴 책으로는 『토머스 모어가 상상한 꿈의 나라, 유토피아』, 『얼음 공주 투란도트』, 『우리 음식에 담긴 12가지 역사 이야기』, 『둥글둥글 지구촌 음식 이야기』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윔피 키드』 시리즈, 『드래곤 길들이기』 시리즈, 『위저드 오브 원스』 시리즈, 『멀린』 시리즈, 『구스범스 호러특급』 시리즈, 『생리를 시작한 너에게』, 『팍스』, 『베서니와 괴물의 묘약』, 『공부의 배신』 『누나는 벽난로에 산다』 등 200여 권이 있다.

출판사 리뷰

여자가 되려는 아빠, 어딘가 숨고만 싶은 나
우리는 다시 평범한 가족이 될 수 있을까?

★★★★★
2021 제임스레킷헐 아동도서상 최종후보작
2021 영국도서관협회 카네기상 후보작
2021 워릭셔2차도서상 최종후보작

어느 날 아빠가 여자가 되고 싶다고 고백한다면? 중학생 이지에게 농담 같은 이야기가 시작된다.
아빠는 오래전부터 여자가 되려고 결심했고 실행에 옮기려 한다. 엄마는 그런 아빠가 치료(?)되기를 기대했지만 이제는 누구보다 이해하고 응원한다. 그렇다면 이지와 형제들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은 이지는 아빠를 영원히 잃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인다. 사실 그보다는 주변의 시선과 비난이 더 두려운지도 모르겠다.
이 소설은 이지 가족을 향한 오해와 루머를 넘어서는 이야기로 시작해 누구라도 뜻하지 않은 상황에 놓일 수 있음을 일깨운다. 몇 마디 삐걱거리는 대화, 의도치 않았던 상황 전개, 잘못 전달된 진심, 과장되고 부풀려진 소문을 통해 누구든 타인으로부터 쉽게 공격받을 수 있기에. 이미 많은 세계의 독자들이 자신의 두려움에 맞서 목소리를 내고, 가족을 응원하는 이지의 발걸음에 저절로 동참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작가는 등장인물을 따뜻하고 섬세하게 그려 내며, 온화하고도 침착한 방식으로 성전환에 대해 이야기한다.-가디언 The Gadian

따뜻하고, 정직하고, 희망적인 이 소설은 가족 간의 사랑, 우정 그리고 스스로에게 진실한 태도가 무엇인지 돌아보게 한다. -아마존 독자 리뷰

회원 리뷰 (13건)

한줄평 (0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