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영국을 읽다

장정훈 | SISO | 2022년 8월 8일 리뷰 총점 10.0 (2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0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1건)
  •  eBook 한줄평 (1건)
분야
에세이 시 > 에세이
파일정보
EPUB(DRM) 42.95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저사양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저자 소개 (1명)

저 : 장정훈
서울에서 태어나 아주 짧게 신문기자 생활을 했다. 1996년 영국으로 건너가 본머스 대학교에서 미디어 석사과정을 마치고 2000년부터 연출과 촬영감독을 겸한 독립피디로 방송제작 활동을 시작했다. 런던에 거주하면서 유럽을 무대로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동시에 한국 방송사와 독립 프로덕션들의 해외 취재, 촬영, 제작을 지원하고 대행하는 일을 하고 있다. <뉴스타파>, <미디어 오늘> 등 다수의 매체에 영국 사회와 미디어에 대한 글을 꾸준히 써왔다. 영국 외신기자 협회와 카메라맨 협회 회원이다. 집을 떠나 길 위에 살면서 낯선 곳을 여행하고, 사람들을 만나 그들의 삶과 목... 서울에서 태어나 아주 짧게 신문기자 생활을 했다. 1996년 영국으로 건너가 본머스 대학교에서 미디어 석사과정을 마치고 2000년부터 연출과 촬영감독을 겸한 독립피디로 방송제작 활동을 시작했다. 런던에 거주하면서 유럽을 무대로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동시에 한국 방송사와 독립 프로덕션들의 해외 취재, 촬영, 제작을 지원하고 대행하는 일을 하고 있다. <뉴스타파>, <미디어 오늘> 등 다수의 매체에 영국 사회와 미디어에 대한 글을 꾸준히 써왔다. 영국 외신기자 협회와 카메라맨 협회 회원이다.

집을 떠나 길 위에 살면서 낯선 곳을 여행하고, 사람들을 만나 그들의 삶과 목소리를 담는 게 직업이라 카메라를 심장처럼 들고 다닌다. 카메라에 담지 못한 이야기는 글로 남기곤 한다. 기록이 습관이자 취미이자 생업인 사람이다.

출판사 리뷰

한줄평 (2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