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한자본색

옛 글자 이야기로 다시 배우는 한자

장인용 | 뿌리와이파리 | 2019년 10월 11일 한줄평 총점 8.0 (1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0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1건)
분야
국어 외국어 > 한문/한자
파일정보
PDF(DRM) 7.85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책 소개

‘사람 인人’은 노동하는 사람이다
호랑이(虎) 몸통에는 줄무늬가 있고 개(犬)의 꼬리는 날렵하게 위로 향한다
‘웃을 소笑’에는 대나무가 아니라 ^^이 있다

갑골문과 금문으로 보는 한자 이야기
어릴 적 수업시간에 ‘사람 인人’은 ‘사람은 혼자 살 수 없으므로 서로 기대 있는 모습이다’라고 배웠던 기억이 있다. 그러나 갑골문이나 금문을 보면 그 생각은 그저 훗날 지어낸 것임을 쉽게 알 수 있다. (人 금문) ‘사람 인人’은 옆모습을 그린 것이기도 하지만 굽은 어깨를 보면 노동을 하는 사람이다.

‘클 대大’ 위에 동그라미가 얹혀 있으면, ‘하늘 천天’(天 갑골문)이다. 이 동그라미는 하늘을 뜻한다. 중국의 옛 관념에는 ‘천원지방天圓地方’, 곧 하늘은 둥글고 땅은 네모난 것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노동자인 ‘사람 인人’이 아니라 지배하는 대인大人인 ‘클 대大’를 쓴 것은 한자 형성기에 이미 계급 분화가 이루어졌음을 말해준다. 그런데 ‘하늘 천天’의 갑골문 모양은 왜 둥근 하늘이 네모나냐고? 그것은 필기구 탓이다. 갑골문은 뼈에 새긴 글자로, 칼로 새겨 썼기에 둥그런 원을 그리기가 쉽지 않았다.

갑골문은 은상殷商시대, 금문은 주周나라 때의 글자이다. 이러한 갑골문과 금문을 살펴보면, 동아시아 고대인들의 의식 세계가 대단히 직관적이었음을 알 수 있다. ‘범 호虎’를 보라. 호랑이를 가리키는 글자(虎 갑골문)에는 호랑이 몸통에 그려진 섬세한 줄무늬를 볼 수 있다. ‘개 견犬’을 보라. ‘견犬’ 역시 영락없는 상형자(犬 갑골문)로, 긴 꼬리가 한 번 말려 위를 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후의 문자화에 의해 상형의 원래 활발한 모습은 감춰지고 말았지만, 갑골문을 보면 옛사람들의 관찰력이 얼마나 치밀했는지 알 수 있다.

이처럼 중국인들은 갑골문자를 통해 상고시대 자신들의 역사적 상상력과 미적 감각, 철학적 감성들을 발현하였다. 이 책은 한자의 원형인 갑골문과 금문을 통해 재미있게 그 연원들을 살펴 글자의 원리를 알고 익히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하였다.

목차

머리말
제1부
1. 둥근 하늘에 있는 해와 달과 별
2. 땅은 네모나다
3. 물이 있어 우리도 있다
4. 불과 산
5. 동물들하고 놀자
6. 너무나도 유용한 식물들
제2부
7. 사람, 남녀, 가족
8. 손과 발
9. 눈과 감각기관
10. 영혼의 집, 세속의 집
11. 마을, 성, 도시, 국가
12. 실과 옷
맺으며 292
찾아보기 294

저자 소개 (1명)

저 : 장인용
성균관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국립대만대학교 역사연구소에서 중국미술사를 공부했다. 한국국제교류재단에 다닐 때부터 출판일을 시작했으며, 그곳에서 해외 박물관에 소장된 한국 문화재 도록을 여러 권 만들었다. 그 후 출판사 뿌리깊은나무에서 근무했다. 1995년에 지호출판사를 설립해 여러 분야의 교양서를 출간했으며, 지금은 책 쓰는 일만 집중하고 있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동양화는 어떻게 문인화가 되었을까』, 중국의 고대 제도와 조선의 건국을 조명한 『주나라와 조선』, 갑골문과 금문의 유래를 통해 한자를 해설하는 『한자본색』, 음식에 관해 인문학적 탐색을 한 『식전』 등이 있... 성균관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국립대만대학교 역사연구소에서 중국미술사를 공부했다. 한국국제교류재단에 다닐 때부터 출판일을 시작했으며, 그곳에서 해외 박물관에 소장된 한국 문화재 도록을 여러 권 만들었다. 그 후 출판사 뿌리깊은나무에서 근무했다. 1995년에 지호출판사를 설립해 여러 분야의 교양서를 출간했으며, 지금은 책 쓰는 일만 집중하고 있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동양화는 어떻게 문인화가 되었을까』, 중국의 고대 제도와 조선의 건국을 조명한 『주나라와 조선』, 갑골문과 금문의 유래를 통해 한자를 해설하는 『한자본색』, 음식에 관해 인문학적 탐색을 한 『식전』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중국미술사』, 『원세개』, 『그림으로 읽는 중국 신화』 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여전히 교양으로서의 한자
중국 주위의 나라들은 서로 말은 달라도 한자에 대한 이해도가 상당했다. 특히 한국과 일본의 경우는 지식인 사회의 필수적인 언어 도구였다. 그만큼 우리와 깊은 인연을 가지고 있는 한자를 이해하고 익히는 것은 여전히 교양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영어의 기원이라는 라틴어를 배우기가 쉽지 않듯이, 한자 또한 수많은 글자를 외워야 하므로 배우기 쉬운 것은 아니다. 게다가 동한東漢 때의 학자 허신許愼의 『설문해자說文解字』에 따른 한자의 부수와 ‘육서(상형, 지사, 회의, 형성, 전주, 가차)’까지 들이밀면 지레 겁을 먹고 막막해진다. 그러나 이런 것을 몰라도 한자를 교양으로 삼는 데는 문제가 없다. 사실 허신은 갑골문이나 금문을 본 적이 없고, 문자학은 갑골문의 발견과 왕국유王國維의 해독으로 급격한 발전을 이루기 시작했다.

이 책은 태동기의 한자를 가지고 한자에 얽힌 본래 뜻을 배우며 흥미를 느끼고 한자를 교양으로 익혔으면 하는 저자의 의도에 따라 가능한 한 어렵거나 잘 쓰지 않는 글자들은 빼고 우리네 일상과 가까운 글자들만을 소재로 삼았다. 한자 공포증(포비아)으로 여전히 한자는 어렵기만 한 문자라고 여기고 있다면, 사물을 인식하고, 경험하고, 정형화한 동아시아 고대인들의 세계관을 이해하는 데서부터 한자를 다시 이해하고 익힐 수 있지 않을까.

한자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늘 똑같은 의미와 모습을 하고 있지 않았다.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한자는 변화하고 있다. 그만큼 한자의 글자와 뜻의 변화에는 인간의 수많은 삶과 경험이 담겨 있다. 그리고 그 의미를 되짚어보면, 의외로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많다. 지금도 여전히 한자는 우리의 말과 글을 적합하게 쓰는 데 도움이 된다. 곧 한자라는 교양을 튼실하게 하면 글을 잘 쓸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이 책은 교양으로서의 한자인 만큼 초등학생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말 그대로 ‘다시’ 배우는 ‘한자 공부’가 될 것이다.

대중적 글쓰기와 한자 공부
저자 장인용은 지호출판사의 대표로 있었다. 『연필』, 『의자』, 『설탕과 권력』 등 아날학을 국내 출판에 접목한 쟁쟁한 책들을 내며 인문 독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킨 바로 그 출판사이다. 남의 책을 펴내는 출판인에서 직접 글을 쓰는 글쟁이로 변신하면서, 음식에 관한 인문학적 이해를 담은 『식전, 팬더곰의 밥상견문록』, 중국의 고대 제도와 조선의 건국을 조명한 『주나라와 조선』 등을 내놓았다. 이번에는 갑골문과 금문을 통해 한자의 이치를 깨닫게 하는, ‘알아두면 쓸모 있는’ 한글세대를 위한 한자 이야기책 『한자본색: 옛 글자 이야기로 다시 배우는 한자』를 내놓았다. 중문학을 전공했으며, 국립대만대학 역사연구소에서 중국미술사를 공부할 때는 청동기 연구를 위해 2년 동안 청동기의 그릇 안에 새긴 명문銘文을 들여다본 이력답게, 인문학적 깊이를 담보한 천상 이야기꾼으로 태동기의 한자가 품고 있는 ‘이야기’를 능수능란하게 엮어 전개해가고 있다. 출판인으로서 대중적 글쓰기가 어떠해야 하는지 오랫동안 천착해온 저자와 함께 재미없고 어렵다고 여긴 한자의 ‘재미’와 ‘공부’ 두 마리 토끼를 구한다면 어떨까.

한줄평 (1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