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남극으로 걸어간 산책자

엘링 카게 저/김지혜 | 다른 | 2020년 3월 3일 리뷰 총점 9.0 (1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0건)
  •  eBook 한줄평 (0건)
분야
에세이 시 > 에세이
파일정보
EPUB(DRM) 15.80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책 소개

아무 장비 없이 지구 3극점을
두 발로 정복한 남자의 일상 산책

여기, 한 산책자가 있다. 한 번에 한 걸음씩 기어코 남극까지 걸어간 산책자가 있다. 1990년, 27세의 노르웨이 청년은 세계 최초로 걸어서 남극에 도착했다. 그리고 3년 뒤, 또 다시 그는 걸어서 북극점까지 걸어가는 데 성공했고, 1년 뒤에는 에베레스트 정상까지 걸어 올라갔다.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지구 3극점을 정복한, 그것도 오직 두 발로 성공해낸 이 위대한 산책자가 바로 『남극으로 걸어간 산책자』의 저자 엘링 카게다.

이 책은 그가 걸어서 이룩한 눈부신 성취를 회고하는 데 머무르지 않는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두 다리로 곧게 선 순간부터 그 후예가 달 위에 선명한 발자국을 남기기까지, 우리 모두가 간직하고 있는 ‘본능’으로써의 ‘걷기’를 이야기한다. 한 발을 다른 한 발 앞에 두는 이 단순하고도 보편적인 행위에 온 신경을 집중해보는 것이 곧 우리 자신을 제대로 이해하는 방법임을 역설하며, 자신의 유년 시절 기억부터 출근길의 계단 오르기, 집 앞 정원 산책 등 일상 걷기의 풍경 속에서 건져 올린 ‘걷기’의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한다.

목차

Ⅰ 걷는 법 9 언어 13 침묵 15 한 발 앞 17
Ⅱ 속도 21 불편함 24 미지 26 걷지 않는 사람들 28 관찰 30 갈망 33 발견 36 하얀 운동화 41 느림 42 속박 44 경험 47 아담 54 소설 57 발 63 기분 66 지위 70 걸음걸이 73 집중 75 맨발 81 길 83 약 87 해답 90 권력자 94 극복 98 긴장감 102 건포도 106 산림욕 108 바이에른의 여인들 111 해소 113 경험의 방식 124 기적 128 목적 132 낙원 136 내가 있는 곳 140 목표 141 한 걸음 143 자연 147 조화 150 일탈 153 가능론 154 준비 159 호모 사피엔스 161 기억 166

저자 소개 (2명)

저 : 엘링 카게 (Erling Kagge)
작가 한마디 우리에게 주어진 인생의 과제는 우리가 되고 싶은 사람으로 성장하는 것일 뿐이다. 노르웨이 탐험가. 1990년, 설상 스쿠터도 개썰매도 식량 저장소도 없이 세계 최초로 북극에 도착했다. 1993년, 역사상 최초로 혼자, 그것도 걸어서 남극에 도착했으며 1994년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랐다. 세계 최초로 남극점, 북극점, 에베레스트를 정복하며 [타임] 지로부터 “모험의 한계를 밀어내고 있는 현대의 탐험가”라는 극찬을 받았다. 그는 또 변호사로, CEO로 일하는 동시에 미술품 수집가이자 세 아이의 아빠이기도 하다. 출퇴근을 반복하는 소란스럽고 고단한 일상에서 그를 지켜주는 것은 침묵으로 도달하는 조용한 순간이다. 생활 속에서도 이따금 세계를 차단하고 내면의 침묵을... 노르웨이 탐험가. 1990년, 설상 스쿠터도 개썰매도 식량 저장소도 없이 세계 최초로 북극에 도착했다. 1993년, 역사상 최초로 혼자, 그것도 걸어서 남극에 도착했으며 1994년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랐다. 세계 최초로 남극점, 북극점, 에베레스트를 정복하며 [타임] 지로부터 “모험의 한계를 밀어내고 있는 현대의 탐험가”라는 극찬을 받았다. 그는 또 변호사로, CEO로 일하는 동시에 미술품 수집가이자 세 아이의 아빠이기도 하다. 출퇴근을 반복하는 소란스럽고 고단한 일상에서 그를 지켜주는 것은 침묵으로 도달하는 조용한 순간이다. 생활 속에서도 이따금 세계를 차단하고 내면의 침묵을 만들어 내는 그는 행복의 한계를 밀어내고 있는 인생의 탐험가다.

이후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했다. 변호사이자 미술품 수집가이기도 한 엘링 카게는 탐사, 철학 및 예술 수집에 관한 책을 여러 권 저술했으며 현재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출판사를 운영하고 있다.
역 : 김지혜
미국 버클리음악대학교에서 프로페셔널 뮤직을 전공한 후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통번역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외국어교육특수대학원에서 테솔TESOL을 전공했다. 쉽지 않았던 미국 생활을 눈치로 헤쳐나가며 다양한 눈치의 기술을 경험했다. 진로를 변경하고, 여러 직업을 거치는 지난한 여정에서 눈치로 살아남았다고 믿고 있다. 영상번역가로 활동하며 수백 편의 TV, 영화, 다큐멘터리 등을 번역했고, 현재는 바른번역 소속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번역한 책으로는 『인사이드아웃 다이어리』, 『나는 어지르고 살기로 했다』, 『세계 곳곳 아주 특별한 카페 앤 커피하우스』, 『내 생에 한 번... 미국 버클리음악대학교에서 프로페셔널 뮤직을 전공한 후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통번역학과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외국어교육특수대학원에서 테솔TESOL을 전공했다. 쉽지 않았던 미국 생활을 눈치로 헤쳐나가며 다양한 눈치의 기술을 경험했다. 진로를 변경하고, 여러 직업을 거치는 지난한 여정에서 눈치로 살아남았다고 믿고 있다. 영상번역가로 활동하며 수백 편의 TV, 영화, 다큐멘터리 등을 번역했고, 현재는 바른번역 소속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번역한 책으로는 『인사이드아웃 다이어리』, 『나는 어지르고 살기로 했다』, 『세계 곳곳 아주 특별한 카페 앤 커피하우스』, 『내 생에 한 번은 피아노 연주하기』, 『스무 살 때는 있었고 지금은 없는 것』, 『빵은 인생과 같다고들 하지』, 『남극으로 걸어간 산책자』, 『벽을 뚫는 대화법』 등이 있으며 잡지 [우먼카인드] 번역에 참여하고 있다.

출판사 리뷰

속도의 시대,
느리게 걷는 일은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큰 반란

“편안함은 불편한 경험을 피한다는 것뿐 아니라
많은 좋은 경험을 잃는다는 것이기도 하다”

“우리의 조상인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호모 사피엔스가 나타나기 전
이미 200만 년 넘게 걸어오고 있었다.”

“걷는 능력, 한 발을 다른 한 발 앞에 놓을 수 있는 능력이
‘우리’를 만들어냈다. 우리는 탐험가로 태어났다.”

오늘날 우리는 가능한 한 자주 그리고 오래 앉아있을 것을 요구받는다. 앉아서 많은 것을 생산하고, 또 소비하도록 세상은 설계되어 왔다. 우리는 더 이상 길을 잃을 기회가 없다. 방황하고 탐험하는 기억에서 멀어진 일상은 가장 쉽고 빠르게 목표에 도달할 수 있는 방법들로 채워진다. 쉽고 빠르게 이룬 성취가 반복되는 삶은 무미건조하다. 이런 점에서 걷기, 특히나 ‘느리게 걷기’는 삶을 조금 불편하게 만드는 것들이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는 점을 상기시킨다. 이 책에서 언급되는 하나의 예로, 걸어서 등반하지 않고 차나 헬리콥터 안에 앉아 산 정상에 오르는 것은 무의미하다. 발밑의 땅을 느끼며 걷기에 온 힘을 쏟고 바람, 냄새, 날씨, 빛의 변화를 경험했을 때 나라는 존재와 내가 발 딛고 선 주변 환경을 보다 실제적이고 세밀하게 규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상의 요구와 속도에서 벗어나 ‘걷는 존재’, ‘탐험가’로서의 나를 만나는 시간은 200만 년에 거쳐 우리 안에 내재되어 온 본능에 충실한 삶, 그 순수한 기쁨과 완벽한 자유를 만끽할 수 있게 해준다.

한 번에 한 걸음씩 걷는 것은 땅을 사랑하고, 자신을 들여다보고,
영혼과 같은 속도로 몸을 움직이는 것

하루에 두 번, 자기만의 ‘생각하는 길’을 산책한 찰스 다윈
일에 좌절할 때마다 숲속으로 도망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아이디어를 확장하고 싶을 때 동료들과 함께 산책한 스티브 잡스

『남극으로 걸어간 산책자』는 지구의 끝, 세상의 꼭대기까지 걸어가 본 저자만큼이나 걷기를 사랑한 명사들의 이야기가 소개되는데, 이들의 걷기 예찬은 “걸을 때 내 생각도 자유로워진다”는 저자의 고백과도 일맥상통한다. 걸을 때 우리는 점점 주변 환경의 일부로 스며드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가정이나 직장 이상으로 더 많은 것을 아우르는 무언가의 일부가 되는 기적 속에 우리의 생각 역시 속박과 편견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깊이 있는 사색이 가능해진다. 이 책은 그 생생한 경험과 감동을 전하며, ‘지금, 여기’ 평범한 일상으로부터 시작되는 한 걸음의 기적을 실천하고 경험해볼 것을 느리게 걷는 듯 잔잔하고 담백한 어조로 독자들에게 권한다.

추천사

엘링 카게, 철학적 탐험가이자 모험하는 철학자
-[뉴욕타임스New York Times]

온 세상을 걷게 하고 싶었던 남자, 엘링 카게.
이 책을 통해 그는 삶의 예술인 걷기의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르 누벨 옵세르바퇴르Le Nouvel Obser vateur]

시적이며 영감을 주는 글을 통해 독자들은 헨리 데이비스 소로의
『걷기의 유혹』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모든 도서관에 이 책을 추천한다.
-[라이브러리 저널Library Journal]

간과되어 온 인간 활동에 대한 사려 깊은 에세이
-[커커스 리뷰Kirkus Re views]

호모 사피엔스만의 가장 오래되었으며 매일 반복되는
‘체제 전복적 행위’에 대한 이야기
-[스탐파La Stampa]

회원 리뷰 (1건)

한줄평 (0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