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달라이 라마 반야심경

달라이 라마 저/툽텐 진파 편/주민황 | 하루헌 | 2020년 6월 29일 리뷰 총점 10.0 (2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0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1건)
  •  eBook 한줄평 (1건)
분야
종교 > 불교
파일정보
EPUB(DRM)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책 소개

이 책은 대표적인 불교 경전인 『반야심경』을 달라이 라마가 쉽고 명쾌하게 해석한 내용이다.『반야심경』은 대승 불교의 핵심적인 내용을 포괄하고 있다. 저자인 달라이 라마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이며 전 세계에 불교와 평화의 가르침을 널리 전한 공으로 1989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번역자 서문 004
편집자 서문 008

제1 부 불교
제1 장 내면 계발을 위한 탐구 021
제2 장 현대 사회에서 종교
다양한 가르침과 다양한 수행법 027
자신의 종교를 견지하기 032
타인의 종교를 존중하기 034
다른 종교에서 배우기 038
제3 장 불교
불교의 특징 041
부처님 043
초전법륜 046
십이 연기 052
번뇌 055
고통의 원인을 없애기 064
제4 장 대승 불교
대승 불교 학파 069
나가르주나와 대승 불교 071
대승 불교의 기원 076
제5 장 고통에서 벗어나기
고통과 자비심 079
모든 가르침을 통합하기 085

제2 부 반야심경
『반야심경』 전문 091
제6 장 서론
반야부 경전 096
제목을 말하고 경의를 표함 099
가르침의 기원 102
본질과 형상 105
제7 장 보살의 수행에 들어가기
관자재보살 114
고귀한 아들딸 118
불성 122
사물이 존재하는 방식 123
제8 장 무아
궁극적 보리심 127
무아 128
사법인 133
제9 장 공성에 대한 해석
두 종류의 무아 143
유식학파의 해석 145
최종적인 해석과 일시적인 해석 152
중관학파의 해석 155
두 중관학파 158
공성과 연기 162
제10 장 실체에 대한 올바른 견해 배양
독립된 실체를 올바로 부정하기 165
두 가지 진리에 대한 이해 166
여러 학파의 해석 174
공성의 여덟 가지 측면 178
제11 장 결과를 성취하기
모든 현상의 공성 182
열반 185
반야바라밀 진언 188
『심경』에 숨어 있는 의미 191
모두 함께 기뻐하다 195

제3 부 보살이 되는 법
제12 장 보리심 일으키기
점진적인 접근 201
일곱 단계의 인과 수행법 203
자신과 타인을 동등하게 여기고
교환하는 명상 207
이기심과 이타심 209
주고 떠맡는 수행?통렌 211
보리심 일으키기 212
후기 214

부록
『반야심경』주석 216

저자 소개 (3명)

저 : 달라이 라마 (Dalai Lama,본명:텐진 가쵸, Tenzin Gyatso)
티베트 국민과 티베트 불교의 정신적 지도자이다. 1989년에 노벨 평화상을, 2007년에는 미국 의회에서 수여하는 황금 메달을 받았다. 달라이 라마는 서로를 더 세심하게 보살피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 세계를 방문하고 있다. 사람들이 서로에게 다정함과 자비를 건네고 종교를 넘어 서로를 이해하고 환경을 지키도록 격려하고, 평화를 존중하는 티베트 문화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무엇보다도 인류는 하나라는 생각을 널리 전하고, 인간이 소중하다는 것을 일깨우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 1959년에 인도로 망명하여 현재 다람살라에서 살고 있다. 티베트 국민과 티베트 불교의 정신적 지도자이다. 1989년에 노벨 평화상을, 2007년에는 미국 의회에서 수여하는 황금 메달을 받았다. 달라이 라마는 서로를 더 세심하게 보살피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 세계를 방문하고 있다. 사람들이 서로에게 다정함과 자비를 건네고 종교를 넘어 서로를 이해하고 환경을 지키도록 격려하고, 평화를 존중하는 티베트 문화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무엇보다도 인류는 하나라는 생각을 널리 전하고, 인간이 소중하다는 것을 일깨우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 1959년에 인도로 망명하여 현재 다람살라에서 살고 있다.
편 : 툽텐 진파 (Thupten Jinpa)
승려 출신으로 티베트 불교학의 중심지 간덴 사원의 살체 불교 대학에서 불교 교학 박사에 해당하는 게시 학위를 받았으며 캠브리지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5년부터 달라이 라마의 영어 통역을 맡고 있다. 맥길 대학교 티베트 불교 철학과 겸임 교수로 재직 중이며 과학과 불교의 교류와 협력을 위해 설립된 마음과 생명 연구소Mind and Life Institute 상임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스탠포드 의과 대학 부설 기관인 자비심과 이타심 연구 교육 센터(CCARE)에서 자비심 함양 프로그램(Stanford compassion caltivation training)을 개발... 승려 출신으로 티베트 불교학의 중심지 간덴 사원의 살체 불교 대학에서 불교 교학 박사에 해당하는 게시 학위를 받았으며 캠브리지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5년부터 달라이 라마의 영어 통역을 맡고 있다. 맥길 대학교 티베트 불교 철학과 겸임 교수로 재직 중이며 과학과 불교의 교류와 협력을 위해 설립된 마음과 생명 연구소Mind and Life Institute 상임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스탠포드 의과 대학 부설 기관인 자비심과 이타심 연구 교육 센터(CCARE)에서 자비심 함양 프로그램(Stanford compassion caltivation training)을 개발했고 자문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현재 가족과 함께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살고 있다.
역 : 주민황
티베트 불교와 달라이 라마의 가르침에 정통한 불교학자로 달라이 라마의 다양한 저서를 한국에 소개했다. 서강 대학교 철학과와 동국 대학교 인도철학과에서 공부했으며 인도 델리 대학교 불교학과에서 티베트 불교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동국 대학교 인도철학과에서 강의를 했다. 『인도불교 사상사』 『해방자 붓다, 반항자 붓다』 『티베트에서 온 행복의 열쇠』 『아름답게 사는 지혜』 『나의 아들 달라이 라마』 『신비의 티베트 명상법』 『삶과 죽음의 다르마』 『달라이 라마, 하버드대 강의』 『딴뜨라 입문』 『달라이 라마의 불교 강의』 『달라이 라마의 사성제』 등의 역서가 있다. 티베트 불교와 달라이 라마의 가르침에 정통한 불교학자로 달라이 라마의 다양한 저서를 한국에 소개했다. 서강 대학교 철학과와 동국 대학교 인도철학과에서 공부했으며 인도 델리 대학교 불교학과에서 티베트 불교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동국 대학교 인도철학과에서 강의를 했다. 『인도불교 사상사』 『해방자 붓다, 반항자 붓다』 『티베트에서 온 행복의 열쇠』 『아름답게 사는 지혜』 『나의 아들 달라이 라마』 『신비의 티베트 명상법』 『삶과 죽음의 다르마』 『달라이 라마, 하버드대 강의』 『딴뜨라 입문』 『달라이 라마의 불교 강의』 『달라이 라마의 사성제』 등의 역서가 있다.

출판사 리뷰

공성에 대한 명료한 해석
『반야심경』의 의미를 깊이 있게 해석하기 위해 많은 주석서들이 지속적으로 저술되었지만 다각적인 접근을 하는 주석서를 만나기란 쉽지 않다. 이 책은 『반야심경』의 원문에 대한 전통적인 해석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해석을 제시하고 있다. 달라이 라마의 강의 내용은 아주 체계적이며 구성 또한 정교하다. 대승 불교의 핵심적인 내용도 포괄하고 있어 불교를 알고 싶은 이들에게 정확한 나침반을 제공한다.

『반야심경』은 반야부 경전에 속한다. 표면적으로 보면 반야부 경전들은 반야바라밀(지혜)을 다루고 있다. 반야바라밀은 독립된 실체가 없다는 공성에 대한 깊은 통찰을 명확하게 설명한다. 공성을 이 보다 더 명료하게, 구체적으로 설명하기란 쉽게 않다. 이 책 에 실린 달라이 라마 강의와 책 부록으로 실린 티베트 주석서를 참고하면 『반야심경』에는 숨은 뜻이 더 있음을 알 수 있는데 완전한 깨달음에 이르기 위해서는 점진적으로 수행 단계를 거쳐야 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수행을 본격적으로 하는 이들에게는 정확한 길잡이가 될 것이다.

모든 것은 변한다.
이를 아는 것이 지혜이다.

달라이 라마는 책 전반에서 우리 자신뿐 아니라 세상 일체 또한 변해 간다는 사실을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것이 지혜로 가는 관문이며 그를 통해 우리는 모든 고통과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다고 설명한다. 지혜란 결코 관념적이나 추상적이지 않으며 현실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는 내용이다. 우리가 일상에서 느끼는 감각, 지각과 생각 등에 변치 않는, 고유한 실체가 없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이야말로 지혜를 향해 다가서는 길이라고 일러준다. 그럼으로써 우리는 자아라는 고정관념과 편견의 세상을 넘어설 수 있으며 지혜를 향해 나아갈 수 있으니 고통과 고난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는 사실을 명쾌하게 설명한다.

불교는 어렵다는 편견에서 벗어날 수 있다.
이 책은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일상적인 현대어로 옮겼다. 어려운 불교 용어를 최대한 피하고 일상적인 언어로 핵심을 설명한다. 이 책은 불교가 어렵다는 편견을 떠나 보다 쉽고 편안하게 독자들을 지혜의 세계로 이끌 것이다.

한줄평 (2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