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왜 나만 이렇게 힘든 걸까

가토 다이조 저/박재현 | 다연 | 2022년 3월 14일 리뷰 총점 8.0 (1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0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0건)
  •  eBook 한줄평 (1건)
분야
자기계발 > 인간관계
파일정보
EPUB(DRM) 32.77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책 소개

지금 ‘나만 힘들다’면 꼭 읽어야 할 책
타인과 나의 관계를 재설정하라!

기를 쓰고 노력하지만, 그에 걸맞은 대가를 제대로 얻지 못하고 있는가? 그래서 “나만 손해를 본다! 나만 힘들다!”고 투덜대며 괴로워하는가? 그렇다면 당장 타인과 나의 관계를 재설정하라. 자신의 진짜 모습을 발견하고 잠재된 능력을 개발하여 본연의 나로 살아가라. 이 책이 그 구체적인 길을 밝혀줄 것이다. 요컨대 이 책은 새로운 삶을 개척해가기 위한 인생 혁신서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Prologue

Chapter 1 커뮤니케이션이 힘들다면
우선 마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다 | 대화하면 기분이 좋아지는 사람 | 신뢰하는 사람은 어디에 있을까 |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면 타인도 이해할 수 없다 | ‘상대를 위해서’라는 것은 사실 ‘자신을 위해서’이다 | 송사리를 고래로 만들려고 하지 않는다 | 외로움을 인정한다 | 타인에게 이용당하다 버려지지 않으려면 | ‘어디를 향해 걸어가고 있는가’를 의식한다 | 문제를 쉽게 극복하는 사람 | ‘누구와 사귀고 있는가’로 자신의 마음이 보인다 | 그 사람을 미워하는 심층 심리 | 진짜로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 | 자신은 무엇을 소중히 생각하는가? | 열 중 일고여덟과 잘 지내면 충분하다 | 주변 사람 모두에게 불만이라면 이는 욕구불만이다 | 자기실현이 최고의 처방이다 | 형편없는 자신이라도 인간관계는 원만하다 | 타자의 어려움을 머릿속에 그려본다 | 실패를 성공으로 열매 맺기 위한 태도 | ‘내가 선택했다’는 것을 인정한다

Chapter 2 ‘나만 힘들다’의 심층 심리
자기소멸형 인간 | 사회 속 자신의 위치를 이해한다 | 사랑받길 원하는 사람을 사랑할 수 없는 이유 | 자신이 신경 써도 상대는 신경 쓰지 않는다 | 노력해도 알아주지 않는다 | 인생은 스트레스로 가득하다? | 칭찬받지 않으면 직성이 풀리지 않는 사람 | 공포가 인간관계를 망친다 | ‘중요성’을 감지하는 방법이 다르다 | 상대의 공포감을 이해한다 | 노력하면 할수록 힘들어지는 이유

Chapter 3 당신을 휘두르는 이웃의 자기애자
‘자신’으로 머릿속을 채우지 않는다 | 사소한 문제에 호들갑 떠는 사람 | 비현실적인 정신증적 요구 | 자기애자의 능력 | 진지하게 마주하기에 보상받는다 | 노력해도 성과가 나오지 않는 까닭 | 주인공이 아니면 성에 차지 않는 사람 | 민폐로 전락하는 ‘빗나간 정열’ | 피해자 의식을 가지는 가해자 | 너그러운 관용의 마음을 가진다 | 그 사람이 늘 화내는 이유 | ‘힘들다’가 아니라 ‘어떻게 하면 좋은가’를 생각한다

Chapter 4 지금껏 참아온 나를 해방하는 법
사람과의 치유관계에서 에너지가 생긴다 | ‘당연하다’는 것이 사람을 괴롭힌다 | 인정받지 않아도 된다 | 어머니의 의존심을 받아주지 않는다 | ‘착한 사람’의 성실함은 스스로를 궁지에 몰아넣는다 | 사랑받기 위해 무리하지 않는다 | 쉽게 “네”라고 말하지 않는다 | 자신이 있어야 할 장소를 착각하지 마라 | ‘나’가 없는 사람 | 고통스러운 이유를 인정하면 편해질 수 있다 | 자신의 인생을 받아들인다 | 현실의 자신을 받아들인다 | 험담이 하고 싶을 때 | 당신이 있는 장소는 싸움터가 아니다

Chapter 5 적당히 기분 좋은 사람과의 거리감
거리감은 행복한 인생의 열쇠 | 마음에도 절도를 가진다 | ‘거절당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 마음의 거리를 좁히기 위하여 | 아무도 타자에게는 관심 없다 | 진짜 이해자인지 판단한다 | 상대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를 느낀다 | “가엽다”고 말해주길 바라는 사람과는 관계하지 않는다 | 자신이 바뀌면 상대도 바뀐다? | 추상적인 고민으로 괴로워하지 않는다 | 자신의 과거를 받아들인다 | 무심코 양보하는 사람 | 자기중심적인 배려 | 자신에 대한 비판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 모두 힘들어한다 | 다툼 뒤에 있는 진짜 과제 | 대립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라 | ‘네’, ‘아니오’를 분명히 말한다 | 분노가 치밀 때가 바로 기회이다 | 본심을 고백할 사람 넷이면 족하다 | 관계가 깊어지는 마법의 말

Chapter 6 행복에 이르는 지름길
자신에 대한 의무를 다한다 | ‘괴로움의 이유’를 인정해준다 | 현실은 당신 편이다 |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부터 시작한다 | 체면을 따지지 않기에 잘해 나아간다 | 충만한 인생을 위하여 | 좋고 싫음의 감정에 솔직해진다 | 성장 에너지를 회복한다 | 더 이상 무리하지 않는다

Epilogue

저자 소개 (2명)

저 : 가토 다이조 (Daizo Kato,かとう たいぞう,加藤 諦三)
1938년 도쿄에서 출생. 도쿄대학 교양학부 교양학과를 거쳐, 동 대학원 사회학 연구과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1973년 이후 간헐적으로 하버드대학교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현재 와세다대학교 명예교수, 하버드대학교 라이샤우어연구소 객원연구원, 일본정신위생학회 고문이다. 라디오 프로그램 ‘전화 인생 상담’에 반세기 동안 출연했다. 저서로는 <왜 나만 이렇게 힘든 걸까>, <마음을 쉬게 하는 법>, <심리학자에게 배우는 자존감 관계법>, <비교하지 않는 연습> 등 다수가 있다. 1938년 도쿄에서 출생. 도쿄대학 교양학부 교양학과를 거쳐, 동 대학원 사회학 연구과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1973년 이후 간헐적으로 하버드대학교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현재 와세다대학교 명예교수, 하버드대학교 라이샤우어연구소 객원연구원, 일본정신위생학회 고문이다. 라디오 프로그램 ‘전화 인생 상담’에 반세기 동안 출연했다. 저서로는 <왜 나만 이렇게 힘든 걸까>, <마음을 쉬게 하는 법>, <심리학자에게 배우는 자존감 관계법>, <비교하지 않는 연습> 등 다수가 있다.
역 : 박재현
상명대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외국어전문학교 일한 통번역학과를 졸업했다. 일본도서 저작권 에이전트로 일했으며, 현재는 출판 기획자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3마리의 반려견과 1마리의 반려묘와 지내는 나날에 행복하다. 반려묘는 10세 삼색 털 고양이로 암컷이다. 새침데기라 좀처럼 곁을 내주지 않고 숨바꼭질이 특기이며, 가족인 6세 래브라도 리트리버의 얼굴에 냥냥 펀치를 날릴 만큼 용맹하다. 옮긴 책으로는 《니체의 말》, 《아들러 심리학을 읽는 밤》, 《배움은 어리석을수록 좋다》, 《0~6세, 몬테소리 믿음 육아 “너를 믿어, 널라면 괜찮아”》, 《당... 상명대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외국어전문학교 일한 통번역학과를 졸업했다. 일본도서 저작권 에이전트로 일했으며, 현재는 출판 기획자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3마리의 반려견과 1마리의 반려묘와 지내는 나날에 행복하다. 반려묘는 10세 삼색 털 고양이로 암컷이다. 새침데기라 좀처럼 곁을 내주지 않고 숨바꼭질이 특기이며, 가족인 6세 래브라도 리트리버의 얼굴에 냥냥 펀치를 날릴 만큼 용맹하다.

옮긴 책으로는 《니체의 말》, 《아들러 심리학을 읽는 밤》, 《배움은 어리석을수록 좋다》, 《0~6세, 몬테소리 믿음 육아 “너를 믿어, 널라면 괜찮아”》, 《당뇨병 치료! 혈당을 낮춰라》, 《여성에게 효과적인 최상의 운동법》 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힘들어하는 나’를 ‘행복한 나’로 바꾸는 법
‘아무도 날 이해해주지 않아 증후군’에서 벗어나라!

지금 사람들 때문에 힘들어하는 나! 어째서 나는 이해받지 못할까? 왜 나는 인간관계 문제로 늘 화가 나 있을까?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알면 인간관계가 술술 풀린다. 왜 나는 “아무도 날 이해해주지 않는다”며 고민하는가? 그건 나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제대로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굳이 말하자면 지금 ‘아무도 날 이해해주지 않아 증후군’에 빠져 있는 상태다. 그저 토라져 있는 것이다. 그런 까닭에 스스로를 날마다 불행의 늪으로 내몬다.
이 불쾌한 늪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먼저 나 자신을 똑바로 들여다봐야 한다. 남에게 기대지 말고 나 자신에게 기대야 한다. 일상에서 왠지 자연스럽지 못한, 억지스럽거나 무리한 그 무엇을 하고 있다면 당장 멈추어야 한다. 단호히 내 본연의 모습으로 살아야 한다.
이것이 ‘힘들어하는 나’를 ‘행복한 나’로 바꾸는 이 책의 처방전이다. 지금부터 총 6장에 걸쳐 그 구체적인 내용들을 살펴보자.

인생이 술술 풀리는 내 일상의 심리학
‘나의 잘못’을 깨닫고, ‘진짜 나’를 이해하라!

신경증적 경향이 있거나 늘 가슴을 짓누르는 고민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은 인간관계에서 적절한 거리감을 가늠하지 못할뿐더러 진심으로 상대를 이해하지 못한다. 그런 ‘관계’의 능력이 부족한 것이다. 게다가 자신이 어떤 처지에 있는지도 이해하지 못하는 등 많은 것을 알지 못한다. 그 근원에 있는 것은 ‘자신에 대한 몰이해’이다. 자기가 어떤 사람인지를 파악하면 지금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도 알 수 있다. 이 지점에서 향후 인생을 어떻게 펼쳐 나아가야 하는지 그 길이 열린다.
가짜 자신으로 사람들과 교류하면, 진솔한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없다. 자연스러운 커뮤니케이션을 하며 살아가지 못하기에 인생의 적절한 목적 또한 갖지 못한다. 그 결과, 허튼 데 정력을 쏟는다. 기를 쓰고 노력하지만, 그에 걸맞은 대가를 제대로 얻지 못한다. 애써 힘을 쏟은 노력이 사람과 무관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잘못한 게 없다”며 완강하게 고집을 부린다. 넉넉한 마음으로 상대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나만 호된 일을 당한다”고 투덜대며 괴로워한다.
《왜 나만 이렇게 힘든 걸까》는 이런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진짜 모습을 발견하고, 타인에게 휘둘리지 않는 주체적 인간으로 거듭나며, 잠재된 능력 또한 적극적으로 개발하자. 한마디로 이 책은 새로운 삶을 개척해가기 위한 인생 혁신서이자 내 일상을 180도 바꾸는 심리학적 실용서이다.

한줄평 (1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