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키키 키린의 편지

삶을 긍정하는 유연한 어른의 말

현선 | 항해 | 2020년 2월 20일 리뷰 총점 9.5 (14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1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1건)
  •  eBook 한줄평 (2건)
분야
에세이 시 > 에세이
파일정보
EPUB(DRM) 52.77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책 소개

“말로 지은 죄를
털어내기 위해서 편지를 씁니다.”
-본문 중에서

디지털 세대를 설레게 한
키키 키린의 손 편지
<일일시호일>을 비롯해 <어느 가족>, <걸어도 걸어도> 같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에서 보여준 빛나는 연기와 <인생 후르츠>에서 들려준 따스하고도 깊이 있는 목소리로 우리에게 기억되는 키키 키린. 그런 그녀가 10년이 훌쩍 넘는 암 투병 기간 동안 자신의 죽음을 담담히 받아들이기 위해 꾸준히 한 일이 한 가지 있다. 바로 편지 쓰기. 키키 키린 사후, 그녀에 대한 특별 프로그램을 기획하던 NHK <클로즈업 현대+> 제작진은 키키 키린이 일반인 대상으로 상당히 많은 양의 서신을 남겼다는 사실을 알았고, 그 편지들을 둘러싼 에피소드를 담은 방송을 세상에 내보냈다. 이 디지털 시대에 한 자 한 자 붓으로 정성껏 써 내려간 키키 키린의 편지가 공개되자 사회적으로 큰 반향이 일었고, 이 방송에서 다루지 못한 에피소드를 따로 모아 NHK 나가노 지국의 <시루신>에서 ‘삼가 키키 키린 님께 아룀’이라는 이름의 방송을 추가 제작했다. 이 방송 또한 사람들의 커다란 관심을 불러일으켰음은 물론이다. 그야말로 글의 힘과 사람의 온기가 담긴 행위의 가치를 아는 사람, 키키 키린의 재발견이었다.

목차

제1장 소중히 가꿔온 인연
“나도 다른 사람을 따돌렸고, 따돌림당했어요”
왕따 근절 운동을 하는 사람에게 보낸 편지
“난 이렇게 되어버렸지만”
홋카이도 무인 역에 보낸 편지
“놀라게 해서 미안해요”
영화의 모델이 된 여성에게 보낸 편지
강연회 주최측에 보낸 자필 팩스
한 기업의 새해 광고
일하는 모든 사람에게 보낸 편지
제2장 청년의 미래를 응원하다
성인의 날을 맞은 이들에게 보낸 편지
“일단 일을 즐기세요”
개호복지사의 길을 가려는 청년에게 보낸 편지
“먹고살 게 있어야 예의가 생긴다고는 하지만”
국제간호사를 지망하는 청년에게 보낸 편지
“가르친다는 건 함께 성장하는 일”
교사를 지망하는 청년에게 보낸 편지
“누군가 열정을 발휘하는 곳에
한 발 들여놓는 것도 방법이에요”
앞으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청년에게 보낸 편지
“청년에게 필요한 것은 말을 들어주는 사람”
교사를 지망하는 청년에게 보낸 편지
‘오키나와의 사정’을 전하려는
청년의 열의에 응답한 키키 키린
제3장 사는 일 죽는 일
함께 인생을 논한 미술관장
일 관계자에게 병상에서 보낸 편지
후기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책 만드는 사람이자 일본어 번역가다. 사람과 사물과 사회에 관심이 있다. 이 세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책 중 꼭 해야 할 말을 하는 책들을 좋아한다. 옮긴 책으로 『키키 키린의 편지』, 『키키 키린』, 『앞으로의 교양』, 『물욕 없는 세계』, 『다수결을 의심한다』가 있다. 책 만드는 사람이자 일본어 번역가다. 사람과 사물과 사회에 관심이 있다. 이 세 카테고리에 해당하는 책 중 꼭 해야 할 말을 하는 책들을 좋아한다. 옮긴 책으로 『키키 키린의 편지』, 『키키 키린』, 『앞으로의 교양』, 『물욕 없는 세계』, 『다수결을 의심한다』가 있다.

출판사 리뷰

뻔한 말은 하지 않는다
키키 키린은 왕따 근절 운동을 하는 사람에게 편지를 쓰면서도 “수고가 많으십니다. 참 좋은 일을 하고 계십니다. 앞으로도 계속 수고하십시오” 같은 뻔한 말은 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길은 힘든 길이다. 그러나 일단 시작했으면 끝까지 하라”고 말한다. 취업을 앞두고 있는 청년에게도 마찬가지다. 열심히 하라, 청년을 위한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당신은 잘할 수 있다 같은 정형화된 말을 쓰는 대신에, 당사자가 세상에 나와서 마주칠 현실에 대해서 가만히 생각해보길 권한다.
이처럼 키키 키린의 편지는 그저 공감하고, 상대로 하여금 현실을 직면하게 하고, 편지의 수신자가 간과하는 부분을 넌지시 짚어줄 뿐이다. 『키키 키린의 편지』는 타인에 대한 관심과 무례를 구분하지 못하는 숱한 어른의 말 속에서, 삶을 긍정하고 세상을 직시하는 참된 어른의 말이 무엇인지 알려준다. 그리고 그런 말을 전하는 데 ‘편지’라는 형식이 얼마나 좋은지까지도.

말이라는 건 상처도 주지만
행복하게도 만드는 단순한 문법
키키 키린이 편지를 보낸 면면은 다양하다. 사회 진출을 앞둔 청년들, 즉 이미 꿈을 좇고 있거나 혹은 아직 꿈을 찾지 못한 젊은이들, 사회와 격리된 삶을 강요당했던 전 한센병 환자, 미술관장, 일하는 모든 사람, 심지어 한 지방의 기차역에까지. 이처럼 다종 다색의 상대에게 편지를 썼지만 키키 키린의 목적은 한 가지였다. 그것은 바로 그녀가 살아오며 말로 쌓은 업을 글로써 털어내는 것. “뭐라도, 무슨 도움이라도 되면 좋겠다는 마음이에요.” 이 목적을 이루기 위한 그녀의 방법 또한 한 가지였다. 최대한 마음을 담는 것. 한 통의 섭외 전화도, 한 번의 인연도 키키 키린은 편지를 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았다. 심지어 개런티의 고저, 유무마저 상관없었다. 세상을 낫게 만들고 사람에게 용기를 줄 수 있는 일이라는 판단이 들면 바로 붓을 잡고 마음의 온기를 모아 그녀만의 유니크한 철학을 적어 보냈다. 직접 그린 귀여운 캐리커처와 함께. 그렇게 말년의 원숙한 한 인간이 남긴 ‘삶을 긍정하는 유연한 어른의 말’이 『키키 키린의 편지』로 묶였다.

회원 리뷰 (11건)

한줄평 (3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