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오래 보아야 예쁘다 너도 그렇다

나태주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6년 6월 14일 리뷰 총점 9.5 (58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22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28건)
  •  eBook 한줄평 (8건)
분야
에세이 시 > 시/평론
파일정보
PDF(DRM) 19.32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오래 보아야 예쁘다 너도 그렇다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예쁜 시 문장들, 그 안에 나의 이야기가 있다
‘풀꽃’ 시인이 당신에게 건네는 따뜻한 온도의 언어

오래 보고 있노라면 예쁜 존재들이 몇몇 있다. 한 시인의 말처럼 풀꽃이 그렇고, 노래 가사에서 말하듯 사람이 그렇다. 그리고 문학에서는 시가 그렇다. 이 책의 제목인 ‘오래 보아야 예쁘다 너도 그렇다’에서 ‘너’는 시를 뜻한다.
우리가 시가 예쁘다고 느낄 때는 언제일까? 읽었을 때 유난히 눈에 들어오는 시가 있다. 그건 시가 아름다워서이기도 하지만, 보다 더 큰 이유는 그 시가 해주는 이야기에 크게 공감하고 위로받았기 때문이다. 시가 기운을 불어넣어주는 힘이 된 경우이다.
이 책에서는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작품을 보아오고 써내려온 나태주 시인이 깊은 통찰로 고르고 고른 시 문장을 소개한다. 시 중에서도 특히 더 ‘사람을 감싸 안아줄 수 있는 문장들’ 120편을 꼽았다. 독자는 단비 같은 시 문장들 속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신만의 시어를 찾는 시간을 통해, 바뀔 것 같지 않던 힘든 마음까지 어느새 예쁜 시어를 닮아가게 되는 신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시를 따라 읊다보면 알게 될 거야
위로받고 있음을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너도 그렇다.’ 시 ‘풀꽃’의 전문이다. 이 작품은 올해 이루어진 조사에서 ‘광화문 거리에서 25년간 가장 사랑받은 교보 글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의 필자는 풀꽃을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나태주 시인이다.
작품이 유명세를 탔지만, 시인은 시 한 수에 만족하지 않는다. 항상 수첩을 들고 다니며 촉촉한 감성을 전하기 위해 매일 시를 쓰고, 많은 시를 본다. 그리고 말한다. ‘사람에게는 응원이 필요합니다. 나 자신이 나를 위로하는 것이 필요하며, 괜찮다고, 잘하고 있다고 다독여줘야 합니다.’ 그래서 시인은 힘든 사람들이 스스로 일어날 수 있는 힘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를 고르기로 했다. 따라 읊다보면 위로가 되는 글이다. 지친 현대인에게 문인이 내려줄 수 있는 최고의 문학적 처방인 셈이다. 이 시 모음집은 그렇게 탄생했다.

보고 있으면 마음에 와 닿는
사랑과 위로와 휴식의 시

이 책에서는 따뜻함이 가득한 나태주의 시들과 김소월, 김영랑, 이용악, 김기림 등의 친숙한 시인들의 시를 만나볼 수 있으며 알프레드 디 수자, 라이너 마리아 릴케, 윌리엄 예이츠, 요한 볼프강 폰 괴테와 같은 외국 시인의 시도 함께 소개한다.
1장 ‘쉼, 지금은 좋은 때’에서는 편안한 휴식 시간인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고, 2장 ‘희망, 잎 하나 피어납니다’에서는 좌절에 빠진 사람들을 위해 쓰인 시들을 만날 수 있다. 3장 ‘삶, 진정한 여행’을 통해서는 인생에 대해 가만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진다. 4장 ‘사랑, 꽃을 보듯 너를 본다’에서는 사랑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으며, 5장 ‘그리다, 어느 봄날에선가 꿈에선가’에서는 가슴이 미어지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6장 ‘사람, 나의 소중한 사람들’에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은 진심이 표현된 시들이 있다.
보다보면 마음에 가만히 와 닿는 이 문장들은 독자에게 사랑과 위로와 휴식을 선사해줄 것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서문 _ 응원이 필요합니다
01. 쉼, 지금은 좋은 때
산중 문답 - 이백
입맞춤 뒤에 - 미끼 루후우
눈부신 속살 - 나태주
지금은 좋은 때 - 에밀 베르하렌
그리운 바다 - 존 메이스필드
기쁨 - 나태주
봄의 노래 - 로버트 브라우닝
행복 - 나태주
낙엽 - 레미 드 구르몽
나그네의 밤 노래?2 - 요한 볼프강 폰 괴테
목장 - 로버트 프로스트
멀리 풍경 - 나태주
02. 희망, 잎 하나 피어납니다
민들레 - 마리온 팁
참나무 - 알프레드 테니슨
풀꽃.3 - 나태주
희망 - 루쉰
눈 덮인 들판에서 - 서산대사
좋은 약 - 나태주
희망 - 나태주
혼자서 - 나태주
편도나무 - 니코스 카잔차키스
화엄 - 나태주
시 - 나태주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알렉산드르 푸슈킨
한 알의 모래 - 윌리엄 블레이크
카비르 시 - 카비르
엄마야 누나야 - 김소월
나무 - 조이스 킬머
오늘의 약속 - 나태주
새사람 - 나태주
저녁에 - 나태주
03. 삶, 진정한 여행
풀꽃과 놀다 - 나태주
행복 - 달라이 라마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 알프레드 디 수자
어머니 말씀의 본을 받아 - 나태주
언젠가 때가 되면 - 루피나 수녀
인생의 성공 - 랄프 왈도 에머슨
진정한 여행 - 나짐 히크메트
미라보 다리 - 기욤 아폴리네르
남으로 창을 내겠소 - 김상용
생명 - 나태주
아끼지 마세요 - 나태주
인생의 비극은 - 작자 미상
가던 길 멈춰 서서 - 헨리 데이비스
우정 - 나태주
그 날 이후 - 나태주
취하라 - 보들레르
자기를 함부로 주지 말아라 - 나태주
다시 9월이 - 나태주
만약에 내가 - 에밀리 디킨슨
달팽이는 느려도 늦지 않다 - 장 루슬로
서시 - 윤동주
구름 밑으로 숨어라 - 헨리 데이비드 소로
청춘 - 사무엘 울만
해바라기의 비명 - 함형수
홈리스 - I. S. 투르게네프
뒷모습 - 나태주
뒤를 돌아보며 - 나태주
화살과 노래 - 헨리 워즈워스 롱펠로우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살 수만 있다면 - 한 노인의 시
04. 사랑, 꽃을 보듯 너를 본다
사랑에 답함 - 나태주
과수원으로 오셔요 - 루미
선물 - 나태주
풀꽃.1 - 나태주
너를 두고 - 나태주
아름다운 사람 - 나태주
산 버들 가려 꺾어 - 홍랑
오늘도 그대는 멀리 있다 - 나태주
좋다 - 나태주
황홀극치 - 나태주
멀리서 빈다 - 나태주
새봄 - 하인리히 하이네
부탁 - 나태주
비둘기 - 장 콕토
꿈속의 넋 - 이옥봉
한 사람 건너 - 나태주
너도 그러냐 - 나태주
연서 - 프란체스카 도너 리
내가 너를 - 나태주
화살기도 - 나태주
선물 - 나태주
11월 - 나태주
봄 - 나태주
소망 - 나태주
05. 그리다, 어느 봄날에선가 꿈에선가
사는 법 - 나태주
안부 - 나태주
사막 - 오르텅스 블루
바람에게 묻는다 - 나태주
호수 - 정지용
기도 - 나태주
꽃이 되어 새가 되어 - 나태주
그리움 - 이용악
내가 죽거든 - 크리스티나 로제티
세월이 가면 - 박인환
어느 봄날에선가 꿈에선가 - 라이너 마리아 릴케
당신 때문입니다 - 나태주
술 노래 - 윌리엄 예이츠
연꽃 피는 날이면 - 라빈드라나트 타고르
내 마음을 아실 이 - 김영랑
산에서 - 아이헨도르프
잊어버리세요 - 사라 티즈테일
길 - 김기림
잊혀진 여자 - 마리 로랑생
꽃그늘 - 나태주
들국화 - 나태주
첫눈 - 나태주
06. 사람, 나의 소중한 사람들
아내를 위하여 - 이시카와 다쿠보쿠
옛 샘 - 한스 카롯사
어머님께 - 헤르만 헤세
친구 보내고 - 왕유
묘비명 - 나태주
몽당연필 - 나태주
아내 - 나태주
유언시 - 아들에게 딸에게 - 나태주
화이트크리스마스 - 나태주
울던 자리 - 나태주
가을 들길 - 나태주
어버이날 - 나태주
아내 없는 날 - 나태주
돌아오는 길 - 나태주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편 : 나태주 (羅泰柱)
1945년 충청남도 서천군 시초면 초현리 111번지 그의 외가에서 출생하여 공주사범학교와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오랫동안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했다. 2007년 공주 장기 초등학교 교장을 끝으로 43년간의 교직 생활을 마친 뒤, 공주문화원장을 거쳐 현재는 공주풀꽃문학관을 운영하고 있다. 1971년 [서울신문(현, 대한매일)] 신춘문예 시 「대숲 아래서」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 등단 이후 끊임없는 왕성한 창작 활동으로 수천 편에 이르는 시 작품을 발표해왔으며, 쉽고 간결한 시어로 소박하고 따뜻한 자연의 감성을 담아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아왔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로... 1945년 충청남도 서천군 시초면 초현리 111번지 그의 외가에서 출생하여 공주사범학교와 충남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오랫동안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했다. 2007년 공주 장기 초등학교 교장을 끝으로 43년간의 교직 생활을 마친 뒤, 공주문화원장을 거쳐 현재는 공주풀꽃문학관을 운영하고 있다. 1971년 [서울신문(현, 대한매일)] 신춘문예 시 「대숲 아래서」가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 등단 이후 끊임없는 왕성한 창작 활동으로 수천 편에 이르는 시 작품을 발표해왔으며, 쉽고 간결한 시어로 소박하고 따뜻한 자연의 감성을 담아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아왔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로 「풀꽃」이 선정될 만큼 사랑받는 대표적인 국민 시인이다. 흙의문학상, 충남문화상, 현대불교문학상, 박용래문학상, 시와시학상, 향토문학상, 편운문학상, 황조근정훈장, 한국시인협회상, 정지용문학상, 공초문학상, 유심작품상, 김삿갓문학상 등 많은 상을 수상하였다.

1973년에는 첫 시집 『대숲 아래서』 펴냈고, 이후 1981년 산문집 『대숲에 어리는 별빛』, 1988년 선시집 『빈손의 노래』, 1999년 시화집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2001년 이성선, 송수권과의 3인 시집 『별 아래 잠든 시인』, 2004년 동화집 『외톨이』, 2006년 『나태주 시선집』, 『울지 마라 아내여』, 『지상에서의 며칠』를 비롯하여 『누님의 가을』, 『막동리 소묘』, 『산촌엽서』, 『눈부신 속살』, 『그 길에 네가 먼저 있었다』, 『아직도 너를 사랑해서 슬프다』, 『마음이 살짝 기운다』, 『어리신 어머니』, 『풀꽃과 놀다』, 『혼자서도 꽃인 너에게』,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 등 다양한 분야의 많은 문학작품을 출간하였다.

1972년 「새여울시동인회」 동인, 1995년엔 「금강시마을」 회원, 1993년부터 1994년까지 충남문인협회 회장, 2002년부터 2003년까지 공주문인협회 회장, 2001년부터 2002년까지 공주녹색연합 대표 등을 역임하였으며, 공주문화원 원장, 계간 「불교문예」 편집주간, 격월간 시잡지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 공동주간, 지역문학인회 공동좌장,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장(부회장)을 지냈다.
주로 집에서 글을 쓰고 초청해 주는 곳이 있으면 찾아가 문학 강연을 하고 있다. 청소년기의 꿈은 첫째가 시인이 되는 것, 둘째가 예쁜 여자와 결혼해서 사는 것, 셋째가 공주에서 사는 것이었는데 오늘에 이르러 그 꿈을 모두 이루었다고 말하는 사람이다. 지금은 공주에서 살면서 공주풀꽃문학관을 건립, 운영하고 있으며 풀꽃문학상과 해외풀꽃문학상을 제정해 시행하고 있고, 현재 공주문화원장과 충남문화원연합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풀꽃문학관에서, 서점에서, 도서관에서, 전국 방방곡곡 사람들을 만나러 다니는 게 요즘의 일상이다. 가깝고 조그마한, 손 뻗으면 충분히 닿을 수 있는 시인으로 기억되고 싶다.

출판사 리뷰

예쁜 시 문장들, 그 안에 나의 이야기가 있다
‘풀꽃’ 시인이 당신에게 건네는 따뜻한 온도의 언어

오래 보고 있노라면 예쁜 존재들이 몇몇 있다. 한 시인의 말처럼 풀꽃이 그렇고, 노래 가사에서 말하듯 사람이 그렇다. 그리고 문학에서는 시가 그렇다. 이 책의 제목인 ‘오래 보아야 예쁘다 너도 그렇다’에서 ‘너’는 시를 뜻한다.
우리가 시가 예쁘다고 느낄 때는 언제일까? 읽었을 때 유난히 눈에 들어오는 시가 있다. 그건 시가 아름다워서이기도 하지만, 보다 더 큰 이유는 그 시가 해주는 이야기에 크게 공감하고 위로받았기 때문이다. 시가 기운을 불어넣어주는 힘이 된 경우이다.
이 책에서는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작품을 보아오고 써내려온 나태주 시인이 깊은 통찰로 고르고 고른 시 문장을 소개한다. 시 중에서도 특히 더 ‘사람을 감싸 안아줄 수 있는 문장들’ 120편을 꼽았다. 독자는 단비 같은 시 문장들 속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신만의 시어를 찾는 시간을 통해, 바뀔 것 같지 않던 힘든 마음까지 어느새 예쁜 시어를 닮아가게 되는 신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시를 따라 읊다보면 알게 될 거야
위로받고 있음을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너도 그렇다.’ 시 ‘풀꽃’의 전문이다. 이 작품은 올해 이루어진 조사에서 ‘광화문 거리에서 25년간 가장 사랑받은 교보 글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의 필자는 풀꽃을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나태주 시인이다.
작품이 유명세를 탔지만, 시인은 시 한 수에 만족하지 않는다. 항상 수첩을 들고 다니며 촉촉한 감성을 전하기 위해 매일 시를 쓰고, 많은 시를 본다. 그리고 말한다. ‘사람에게는 응원이 필요합니다. 나 자신이 나를 위로하는 것이 필요하며, 괜찮다고, 잘하고 있다고 다독여줘야 합니다.’ 그래서 시인은 힘든 사람들이 스스로 일어날 수 있는 힘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를 고르기로 했다. 따라 읊다보면 위로가 되는 글이다. 지친 현대인에게 문인이 내려줄 수 있는 최고의 문학적 처방인 셈이다. 이 시 모음집은 그렇게 탄생했다.

보고 있으면 마음에 와 닿는
사랑과 위로와 휴식의 시

이 책에서는 따뜻함이 가득한 나태주의 시들과 김소월, 김영랑, 이용악, 김기림 등의 친숙한 시인들의 시를 만나볼 수 있으며 알프레드 디 수자, 라이너 마리아 릴케, 윌리엄 예이츠, 요한 볼프강 폰 괴테와 같은 외국 시인의 시도 함께 소개한다.
1장 ‘쉼, 지금은 좋은 때’에서는 편안한 휴식 시간인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고, 2장 ‘희망, 잎 하나 피어납니다’에서는 좌절에 빠진 사람들을 위해 쓰인 시들을 만날 수 있다. 3장 ‘삶, 진정한 여행’을 통해서는 인생에 대해 가만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진다. 4장 ‘사랑, 꽃을 보듯 너를 본다’에서는 사랑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으며, 5장 ‘그리다, 어느 봄날에선가 꿈에선가’에서는 가슴이 미어지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6장 ‘사람, 나의 소중한 사람들’에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은 진심이 표현된 시들이 있다.
보다보면 마음에 가만히 와 닿는 이 문장들은 독자에게 사랑과 위로와 휴식을 선사해줄 것이다.


회원 리뷰 (22건)

한줄평 (36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