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악마의 계약서는 만기 되지 않는다

리러하 | 팩토리나인 | 2023년 7월 3일 리뷰 총점 9.5 (302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74건)
  •  eBook 리뷰 (65건)
  •  종이책 한줄평 (23건)
  •  eBook 한줄평 (140건)
분야
소설 > 한국소설
파일정보
EPUB(DRM) 51.66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악마의 계약서는 만기 되지 않는다

이 상품의 태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책 소개

제1회 K-스토리 공모전 대상 수상작!

350: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단 하나의 작품



“달콤한 미숫가루를 타주는 지옥에 어서 오세요.”




곧 허물어져도 이상할 것 없는 주택, 세입자는 단 두 명. 어느 날, 집주인인 할머니는 악마에게 전세 임대차계약을 맺고, 그날부터 방은 온갖 지옥의 형태로 나타난다. 서주는 지옥의 관리자라 칭하는 악마와 만나게 된다. 이런 상황이 놀랍기만 한 서주와는 달리 악마는 서주에게 조금씩 호감을 표현하고, 하루하루를 버티듯 살아가는 서주는 모든 상황이 혼란스럽기만 하다.



그러던 중, 집 주변을 서성이는 의문의 그림자, 서주의 아르바이트 가게에 들이닥친 남자, 어느 날 집안에 들어온 의문의 사람들 그리고 갑작스럽게 일어난 할머니의 이상 증세. 과연 서주는 이 상황들을 어떻게 헤쳐나갈 것인가. 그리고 악마와의 동거는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



『악마의 계약서는 만기 되지 않는다』는 악마에게 집을 세놓는다는 독특한 설정을 기반으로 ‘그 집’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사건과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악마와 인간의 미스터리 로맨스 판타지다. 지옥이라는 주제와 상반된 밝은 글의 분위기, 지루할 틈 없는 전개와 작가만의 유쾌한 문체 덕에 순식간에 마지막 장을 덮게 될 것이다.



이 작품은 『달러구트 꿈 백화점』과 같이 재능 있는 작가들의 작품이 세계로 뻗어 나가기를 응원하며 쌤앤파커스와 리디북스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1회 K-스토리 공모전”의 대상 수상작이다. 35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악마의 계약서는 만기 되지 않는다』는 장면 장면이 머릿속에 그려질 만큼 캐릭터가 개성 있고 생활감 넘치는 생생한 표현이 매력적인 작품으로 바로 영상로 진행되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완성도 높은 작품이다. 잘 구성된 캐릭터 간의 케미와 독자의 예측을 1도씩 빗겨나가는 전개가 몰입도를 높이며, 마지막까지 독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심사평과 함께 100여 명의 독자 심사위원 및 내외부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으며 만장일치로 대상으로 선정됐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01. 지옥은 법인으로서 임대차 계약서를 작성할 수 있는가
02. 미숫가루 타는 법은 집집마다 다르다
03. 본인용 사후 지옥 회피권 VS 선물용 지옥 초대권
04. 비유로서의 지옥과 실제 지옥의 차이
05. 맛있게 얻어먹은 음식은 막상 내 돈으로 먹으려면 어느 가게였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06. 가장 비싼 생일잔치
07. 가장 복잡한 뒷정리, 끝나지 않음
08. 어쩐지 회식이 빨리 끝나더라니
09. 주인 없는 밤, 물을 구하는 자에게
10. 우물에 고이는 것은 물뿐만이 아니다
11. 귀찮은 일을 잊는 법: 곤란한 일과 만나다
12. 지옥은 주저앉는 자의 소리를 듣는다
13. 붉은 한 입
14. 그리고, 인간의 방식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저 : 리러하
서울 출생. 90년대 학급문고에 자연 발생하던 책 중 스릴러와 호러와 순정만화를 주로 읽으며 자랐다. 하이텔부터 인터넷까지, 지금도 이곳저곳을 떠돌며 다양한 장르 소설을 읽고 쓰는 중이다. ‘리러하’는 늑골(rib), 폐(lung), 심장(heart)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를 한 조각씩 떼어 와 지은 필명으로 ‘어떤 식으로든 가슴에 닿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라는 생각을 직접적인 단어를 빌려 기억하려 했다. 빨간 벽돌 골목길, 낮은 회색 담장, 그 위를 얼렁뚱땅 걷는 고양이를 좋아한다. 서울 출생. 90년대 학급문고에 자연 발생하던 책 중 스릴러와 호러와 순정만화를 주로 읽으며 자랐다. 하이텔부터 인터넷까지, 지금도 이곳저곳을 떠돌며 다양한 장르 소설을 읽고 쓰는 중이다. ‘리러하’는 늑골(rib), 폐(lung), 심장(heart)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를 한 조각씩 떼어 와 지은 필명으로 ‘어떤 식으로든 가슴에 닿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라는 생각을 직접적인 단어를 빌려 기억하려 했다. 빨간 벽돌 골목길, 낮은 회색 담장, 그 위를 얼렁뚱땅 걷는 고양이를 좋아한다.

출판사 리뷰

“지옥에 세를 줬다는 매력적인 설정과 더불어
인물들의 성격, 대사 등이 재미있습니다.” - 김초엽


이 작품을 심사한 소설가 김초엽은 이 작품에 대해 “지옥에 세를 줬다는 매력적인 설정과 더불어 인물들의 성격, 대사 등이 재미있습니다. 할머니 아들과 관련된 중심 서사 역시 흥미롭고 개연성이 잘 갖추어져 있는 작품이라, 드라마의 확장도 충분히 좋은 작품입니다.”라고 전했다. 심사위원들은 한결같이 “독특하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빛났다.” “잘 구성된 캐릭터 간의 케미와 예측을 1도씩 빗겨나가는 전개가 몰입도를 높인다.” “영상화가 머릿속에 그려질 만큼 캐릭터가 독특하고, 로맨스도 가미되어 있어 무엇하나 빠지지 않아 대상으로 선정하게 되었다.”라고 대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대상을 수상한 리러하 작가는 수상 직후, “처음 당선 소식을 접했을 때는 실감이 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곧이어 노트북 앞에서 보낸 혼자만의 긴 여행길에 얼마나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는지 와닿기 시작했습니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찾는 독자분들께 제 이야기가 즐거움을 드릴 수 있다면 더 바랄 게 없을 듯합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분들, 그리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신은 인간에게 감자를 선물했다면, 악마는 감자를 튀기는 방법을 알려주었다.
신이 밀가루를 선물하자, 악마는 그걸 반죽해 튀겨 설탕을 발라 주었다.


낡은 단독주택의 하숙 일을 도우며 사는 대학생 ‘서주’는 어느 날 집주인 할머니가 지옥에 월세를 줬음을 알게 된다. 지옥 리모델링 기간 갈 데가 없는 죄수 일부를 이 집에서 지내게 했다는 것. 집 곳곳에서 비명이 들리고 불꽃이 타오르며 방문이 열릴 때마다 보이는 지옥의 모습은 익숙해지지 않는다. 그나마 얼마 남지 않은 멀쩡한 세입자들은 방을 빼는 가운데 서주는 지옥의 관리자라 자칭하는 악마를 마주치게 된다.

서주는 무조건적 애정을 베푸는 악마에게 연민과 두려움을 동시에 느끼면서도 조금씩 마음이 기울지만, 하루하루가 지옥과도 다름없는 자신의 상황을 돌아보며 악마와의 관계를 끊어 낸다. 생활에 빛은 보이지 않고, 할머니의 건강과 인지능력은 악화하며, 설상가상으로 할머니와의 싸움 후 집을 나갔던 차남이 유산을 노리고 주변을 맴돈다. 설상가상으로, 어느 날 할머니가 사고를 당하며 주변 상황은 급격히 악화한다.

서주는 할머니와 자신을 지켜야 하는 이 위험한 상황을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 더불어 악마는 어떠한 역할을 하게 될지 상상하며 읽다 보면 페이지터너라는 수식어를 붙일 만큼 금세 마지막 장을 덮을 것이다.

대체불가 미스터리 로맨스 판타지
『악마의 계약서는 만기 되지 않는다』를
먼저 만나 본 독자들의 찬사


***** 가벼운듯하면서도 진중하고, 심각한듯하면서도 개그감 있는 작품이다.
***** 판타지와 현실이 절묘하게 섞인 수작이다.
***** 영상화가 머릿속에 그려질 만큼 캐릭터가 독특하고 참신하다.
***** “저기요.”라는 악마의 말이 이렇게 설렐 일인가.
***** 읽으며 자꾸 풋! 하고 웃게 되는 담백한 유머도 너무 맘에 든다.
***** 악마 캐릭터가 너무 매력 있고 유쾌하고 재밌다.
***** 신파로 흐르지 않는 절제와 날카롭지만, 겉으로는 덤덤한 묘사가 재미있다.

회원 리뷰 (139건)

한줄평 (163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