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성과관리

한눈에 들어오는 5단계 성과창출 핵심 매뉴얼

류랑도 | 쌤앤파커스 | 2022년 7월 7일 리뷰 총점 9.4 (24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21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3건)
  •  eBook 한줄평 (0건)
분야
자기계발 > 성공학/경력관리
파일정보
EPUB(DRM) 52.05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저자 소개 (1명)

저 : 류랑도 (柳郞道)
작가 한마디 언제 어느 곳에서든 ‘정말 일 잘하는 사람, 성과를 기대해도 좋은 사람’이라는 평가를 얻으려면 다른 방법이 없다. 오로지 일하는 ‘전략’과 ‘방법’을 개선해 ‘역량’을 키우는 것만이 유일한 해법이다. 그의 고민은 항상 이것이다. “어떻게 하면 조직과 개인이 한정된 시간, 자원, 에너지를 엉뚱한 곳에 쏟지 않고, 무슨 일을 하든 일을 하기 전에 실행자와 기대하는 결과물의 수요자 간 성과목표를 합의하고, 인과적인 실행 프로세스와 권한위임 메커니즘을 통해 기대하는 성과를 창출하도록 일하게 만들 수 있을까?” 지난 25년간, 일을 하기 전에 성과목표를 설정하고 정해진 기간 내에 성과를 창출하고자 하는 조직 및 개인에게 필요한 지식과 실천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컨설팅하고, 경영자문하고, 성과코칭하고, 강의해오고 있다. 특히 최근 변화된 경영환경 속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권한... 그의 고민은 항상 이것이다.

“어떻게 하면 조직과 개인이 한정된 시간, 자원, 에너지를 엉뚱한 곳에 쏟지 않고, 무슨 일을 하든 일을 하기 전에 실행자와 기대하는 결과물의 수요자 간 성과목표를 합의하고, 인과적인 실행 프로세스와 권한위임 메커니즘을 통해 기대하는 성과를 창출하도록 일하게 만들 수 있을까?”

지난 25년간, 일을 하기 전에 성과목표를 설정하고 정해진 기간 내에 성과를 창출하고자 하는 조직 및 개인에게 필요한 지식과 실천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컨설팅하고, 경영자문하고, 성과코칭하고, 강의해오고 있다. 특히 최근 변화된 경영환경 속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권한위임을 바탕으로 한 실무자 중심의 자율적 성과책임경영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며, 개인과 조직에 그것을 알리고 정착시키기 위해 힘쓰고 있다.
실무 경험과 인본주의 철학을 바탕으로 한 그의 열정적인 강의와 컨설팅, 성과코칭은 수많은 조직, 경영자, 리더, 구성원들에게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선사했으며, 《PXR 성과관리 실전노트》, 《일의 원칙》, 《일하기 전, 일하는 중, 일하고 난 후》, 《일을 했으면 성과를 내라》 등 40여 권의 책은 출간할 때마다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이번에 출간하는 《성과관리 답을 찾다》는, 현장의 리더와 팀원들이 실무적으로 고민하는 현장의 생생한 문제들을 다소 거칠더라도 그대로 질문으로 옮겨 싣고, 현업에서 바로 적용가능한 리더십 팁과 일하는 방법을 혁신하여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이치와 원리에 대한 생각을 총정리했다.

개인의 자율성과 책임감, 기대감이 조직에 중요한 에너지가 되고, 일하는 프로세스와 문화가 실체 있는 구체적인 역량으로 발현되게 하기 위해, 오늘도 현장의 경영자와 리더, 실무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고 있다.

또한 ‘성과코칭’이라는 새로운 영역의 방법론을 정립하고, CEO, 임원, 팀장들이 과거의 ‘업무관리(Job control)’ 방식 대신 ‘성과코칭(Performance coaching)’ 방식으로 혁신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기업과 개인에게 성과코칭방법론을 체계적으로 전파하기 위해, 2022년에 우리나라 최초로 한국성과코칭협회를 발족시켰다. 특히 그가 정립한 ‘PXR 성과관리방법론’은, 전 세계 최초의 제대로 된 성과관리방법론인 Plan, Do, See & check 프로세스를, 새로운 고객 중심의 경영환경에 맞게 Preview(프리뷰), causal eXecution(인과적 실행), Review(리뷰) 사이클로 고도화시켜 실무적으로 재정립했다는 점에서, 일하는 방법론의 한 획을 그었다고 볼 수 있다.

출판사 리뷰

회원 리뷰 (21건)

한줄평 (3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