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법의 정신

샤를 루이 드 세콩다 몽테스키외 | 책세상 | 2015년 11월 15일 리뷰 총점 5.0 (1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0건)
  •  eBook 한줄평 (0건)
분야
인문 > 인문학산책
파일정보
EPUB(DRM) 20.41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도서의 시리즈

내서재에 모두 추가

책 소개

스코틀랜드의 철학자 데이비드 흄David Hume은 몽테스키외의《법의 정신》을 모든 시대에 걸쳐 칭송받을 책이라고 격찬했고, 스위스의 과학자 샤를 보네Charles Bonnet는 뉴턴이 물리세계의 법칙을 발견했듯 몽테스키외는 정신세계의 법칙을 발견했다고 평가했다. 사상 통제가 심했던 프랑스를 피해 스위스에서 익명으로 출판된 이 책은 2년 동안 22쇄를 찍을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로마 가톨릭 교회는 모든 국가에 적합한 정치나 법이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주장과 그리스도교를 여타의 종교와 동격에 두는 관점을 문제 삼아 금서로 지정하기도 했다.

근대 헌법의 단초인 삼권 분립을 최초로 언급하고, 주권 행사 방식에 따라 정부 형태를 나눔으로써 정치 이론사의 기반을 마련한 이 선구적 저작은 고대 그리스에서 영국의 의회정치에 이르기까지 여러 나라와 역사를 넘나드는 광범위한 주제와 난해한 구성 때문에 독자들이 접근하기가 쉽지 않았다. 책세상에서 나온《법의 정신》(책세상문고?고전의 세계 057)은 법 일반의 정의와 정체의 구분, 권력 분립론 등 몽테스키외의 정치 ? 사회사상 체계를 가장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제1부(제1편∼제3편)와 제2부(제11편 제6장)를 선별해 옮겼다. 옮긴이 고봉만(충북대 불문과)은 해제를 통해 난해한 저작의 핵심 내용을 쉽게 정리하고 이 책의 한계와 의의를 아울러 보여준다. 권말에는 원서의 차례를 실어 전체 저작의 체계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일련의 논의를 통해 몽테스키외가 추구한 것은 결국 정치적 자유였다. 힘겹게 쟁취한 민주주의하에서 정치적 자유가 오히려 무관심으로 인해 변질되어가는 오늘날 그의 주장이 여전한 생명력을 가지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저자-
샤를 루이 드 스콩다 몽테스키외는 프랑스의 라 브레드에서 태어났다. 귀족 가문 출신으로 근대적인 교육을 받고 자랐으며 보르도 대학 법학부를 졸업했다. 풍자소설《페르시아인의 편지》를 출판해 파리 사교계의 유명 인사가 되었고, 프랑스 한림원 회원으로 선출되기도 했다.《로마인의 위대함과 그 쇠락의 원인에 관한 고찰》과 대표작인《법의 정신》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역자-
고봉만은 성균관대 불문과를 졸업했고 마르크 블로크 대학(스트라스부르2대학)에서〈혁명과 반혁명-바르베 도르빌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충북대 불문과에 재직 중이며 몽테스키외, 몽테뉴, 루소의 정치와 문화에 대한 성찰을 번역 · 소개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프랑스 혁명》,《역사를 위한 변명》,《언어 기원에 관한 시론》,《인간 불평등 기원론》 등이 있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법의 정신|차례
들어가는 말|고봉만
법의 정신
머리말
저자의 일러두기
제1부
제1편 법 일반
제1장 여러 존재와의 관계에서의 법
제2장 자연법
제3장 실정법
제2편 정체의 본질에서 직접 유래하는 법
제1장 세 가지 정체의 본질
제2장 공화 정체 및 민주 정체에 관한 법
제3장 귀족 정체의 본질에 관한 법
제4장 군주 정체의 본질에 관한 법
제5장 전제 국가의 본질에 관한 법
제3편 세 가지 정체의 원리
제1장 정체의 본질과 원리의 차이
제2장 다양한 정체의 원리
제3장 민주 정체의 원리
제4장 귀족 정체의 원리
제5장 덕성은 결코 군주 정체의 원리가 아니다
제6장 군주 정체에서 덕성의 결여는 어떻게 보충되는가
제7장 군주 정체의 원리
제8장 명예는 결코 전제 국가의 원리일 수 없다
제9장 전제 정체의 원리
제10장 온건 정체와 전제 정체하에서의 복종의 차이
제11장 전체 고찰
제2부
제11편 국가 정체와의 관계에서 정치적 자유를 구성하는 법
제6장 영국의 제도
해제―자유의 쟁취, 끊임없이 늘 다시 시작해야 하는 전쟁|고봉만
1. 정치체제의 원리를 발견한 몽테스키외
2. 《법의 정신》은 어떻게 구성되었는가
3. 자연법과 사회의 성립
4. 정체의 고유한 구조와 정체를 움직이는 원리
5. 정치적 덕성과 정념으로서의 명예
6. 전제 정체의 원리는 공포다
7. 합법성은 어떻게 자유에 기여하는가
8. 권력의 독단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9. 오늘날의 《법의 정신》
부록―《법의 정신》 차례

더 읽어야 할 자료들
옮긴이에 대하여

저자 소개 (1명)

저 : 샤를 루이 드 세콩다 몽테스키외 (Charles Louis de Secondat Montesquieu)
1689년 보르도 근처의 라 브레드에서 태어났다. 유서 깊은 무관 가문 출신으로 유복하게 자랐으며 어려서부터 계몽적이고 근대적인 교육을 받았다. 1708년 보르도 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변호사가 되었다. 법률 실무를 쌓기 위해 파리에 머무르다 1713년 아버지가 사망하자 보르도로 돌아왔다. 1716년에는 후손 없이 죽은 작은아버지에게서 재산과 고등법원장 지위를 상속받았고 보르도 한림원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1721년에는 《페르시아인의 편지》를 익명으로 출판했다. 두 명의 페르시아 여행자의 눈을 통해 프랑스 문명을 날카롭게 풍자한 이 작품은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 작... 1689년 보르도 근처의 라 브레드에서 태어났다. 유서 깊은 무관 가문 출신으로 유복하게 자랐으며 어려서부터 계몽적이고 근대적인 교육을 받았다. 1708년 보르도 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변호사가 되었다. 법률 실무를 쌓기 위해 파리에 머무르다 1713년 아버지가 사망하자 보르도로 돌아왔다. 1716년에는 후손 없이 죽은 작은아버지에게서 재산과 고등법원장 지위를 상속받았고 보르도 한림원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1721년에는 《페르시아인의 편지》를 익명으로 출판했다. 두 명의 페르시아 여행자의 눈을 통해 프랑스 문명을 날카롭게 풍자한 이 작품은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 작품의 저자가 밝혀지자 몽테스키외는 파리 사교계의 유명 인사가 되었으며, 영국의 정치가 볼링브룩 자작 등과 교류하게 되었다. 1728년에 프랑스 한림원 회원으로 선출된 몽테스키외는 그해 4월부터 3년간 오스트리아, 독일, 이탈리아, 헝가리, 영국 등 유럽 각국을 여행했다. 그는 다양한 제도와 문화를 체험하며 정치가들과 교류했으며, 특히 영국의 의회 정치를 이상적인 국가 정체의 모델로 파악했다. 몽테스키외는 재산을 거의 탕진하고 귀향한 후 그의 필생의 작품이 될 《법의 정신》 저술에 착수했다. 1734년에는 그 일부로 《로마인의 위대함과 그 쇠락의 원인에 관한 고찰》을 발표했고, 1748년 마침내 《법의 정신》을 발표했다.

《법의 정신》에서 몽테스키외는 정부 형태를 분류하고 각각의 원리를 밝혀냈으며, 정치권력을 입법권·행정권·사법권으로 나누어 세 권력이 견제와 균형을 추구할 때 최대의 정치적 자유가 획득된다고 보았다. 또한 여러 학설과 경험, 실험 등에 기초해서 기후 조건이 개인의 신체구조와 사회의 지적 풍토에 미치는 효과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모든 국가에 적합한 정치나 법이란 없다는 이 책의 주장과 그리스도교를 여러 민족의 종교와 동격으로 다루는 시각은 논란의 대상이 되었다. 1750년 《법의 정신에 관한 변론》이 출간되기도 했으나, 그 이듬해 로마 가톨릭 교회는 《법의 정신》을 금서로 지정했다. 과로 때문에 거의 실명 상태였던 몽테스키외는 1755년 파리에서 세상을 떠났다.

출판사 리뷰

정치체제를 뒤흔든《법의 정신》
스코틀랜드의 철학자 데이비드 흄David Hume은 몽테스키외의《법의 정신》을 모든 시대에 걸쳐 칭송받을 책이라고 격찬했고, 스위스의 과학자 샤를 보네Charles Bonnet는 뉴턴이 물리세계의 법칙을 발견했듯 몽테스키외는 정신세계의 법칙을 발견했다고 평가했다. 사상 통제가 심했던 프랑스를 피해 스위스에서 익명으로 출판된 이 책은 2년 동안 22쇄를 찍을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로마 가톨릭 교회는 모든 국가에 적합한 정치나 법이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주장과 그리스도교를 여타의 종교와 동격에 두는 관점을 문제 삼아 금서로 지정하기도 했다.
근대 헌법의 단초인 삼권 분립을 최초로 언급하고, 주권 행사 방식에 따라 정부 형태를 나눔으로써 정치 이론사의 기반을 마련한 이 선구적 저작은 고대 그리스에서 영국의 의회정치에 이르기까지 여러 나라와 역사를 넘나드는 광범위한 주제와 난해한 구성 때문에 독자들이 접근하기가 쉽지 않았다. 책세상에서 나온《법의 정신》(책세상문고?고전의 세계 057)은 법 일반의 정의와 정체의 구분, 권력 분립론 등 몽테스키외의 정치 ? 사회사상 체계를 가장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제1부(제1편∼제3편)와 제2부(제11편 제6장)를 선별해 옮겼다. 옮긴이 고봉만(충북대 불문과)은 해제를 통해 난해한 저작의 핵심 내용을 쉽게 정리하고 이 책의 한계와 의의를 아울러 보여준다. 권말에는 원서의 차례를 실어 전체 저작의 체계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일련의 논의를 통해 몽테스키외가 추구한 것은 결국 정치적 자유였다. 힘겹게 쟁취한 민주주의하에서 정치적 자유가 오히려 무관심으로 인해 변질되어가는 오늘날 그의 주장이 여전한 생명력을 가지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정체의 구분과 권력의 분립
《법의 정신 또는 각 정체의 구성, 풍습, 기후, 종교, 상업 등과 맺는 관계에 대하여De l’esprit des lois, ou du rapport que les lois doivent avoir avec la constitution de chaque gouvernement, les moeurs, le climat, la religion, le commerce, etc.》는 긴 제목만큼이나 방대한 주제를 다룬다. 18세기 프랑스의 전제적인 군주 정체의 폐단을 감지한 몽테스키외는 어떤 정치체제에서 진정한 자유가 추구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고대부터 근세까지 세계 각국의 법률, 제도, 정치 형태, 기후, 지리, 종교, 토질, 인구 등을 비교하고, 정치체제의 원칙과 본질을 탐구하며, 물질적 · 환경적 요인이 정치 · 사회 구조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고찰한다. 이 책에서 발췌한 부분에서는 먼저 법 일반에 대해 서술하고 공화 정체, 군주 정체, 전제 정체의 세 가지 정치체제와 법의 관계를 논한 다음 권력 분립론을 구체화한다. 몽테스키외는 법의 정신을 결정짓는 요소로 자연법, 실정법, 국가의 정신, 정체의 원리를 꼽고 이 요소 간의 상호작용을 살피는 한편, 권력이 행사되는 방식에 따라 정체 형태를 구분하고, 권력의 독단을 막기 위해 입법 ? 행정 ? 사법의 상호 견제를 추구함으로써 법과 정치의 본질에 접근하고 있다.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가
《법의 정신》의 중심에 놓인 것은 정치적 자유다. 몽테스키외는 프랑스의 전제 정체를 비판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정치적 자유와 함께 시민적 자유를 확립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을 검토함으로써 법과 정체의 관계, 법의 본질과 원리를 밝혔다. 특히 이 책의 일러두기에서 그가 도덕적 덕성이나 기독교적 덕성과 다른 ‘정치적 덕성’을 요청하고 있다는 사실은 주목할 만하다. 조국과 평등에 대한 사랑이라는 말로도 표현되는 이 개념은 권력이 모든 사람에게 있다는 사실을 전제하고 있다. 또한 이 책은 개개인에게 이러한 정치적 덕성이 부재할 경우 민주정이 부패하게 된다는 사실을 암시하기도 한다. 이러한 논의는 프랑스혁명과 미국 독립혁명에 영향을 미쳐 민주 정체와 시민정신의 발전에 공헌했을 뿐 아니라 오늘날 부패해가는 민주주의를 미리 경계하고 있어 더욱 큰 울림을 준다.

회원 리뷰 (1건)

한줄평 (0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