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이 기사 써도 되나요 - 어린이 나무생각 문학숲 8

송아주 | 어린이나무생각 | 2017년 5월 15일 리뷰 총점 9.3 (11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0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0건)
  •  eBook 한줄평 (1건)
분야
어린이 유아 > 어린이 그림책/동화책
파일정보
EPUB(DRM) 19.64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기사 써도 되나요 - 어린이 나무생각 문학숲 8

책 소개

《이 기사 써도 되나요?》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학교 내의 전교 회장단 선거 부정을 고발하는 기사를 쓰려고 하는 주인공 김정필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정필이는 잡지사 기자인 아빠의 영향으로 기자가 되고 싶어 합니다. 그래서 신문부에 들어가지만 자신의 기획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자존심 상해하며 자리를 박차고 나와 버립니다. 그러나 단짝 친구가 전교 회장단 선거에서 진 이유가 부정 선거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이를 알리기 위해 신문부로 돌아갑니다. 신문부에서 개성 강한 선배들과 좌충우돌하며 기사 쓰는 법도 공부하고, 인터뷰 기술과 기획 아이디어를 뽑는 방법도 배우지요. 선배들과 함께 폐점 위기에 처한 문구점을 지키기 위한 기사를 쓰면서 비로소 진정한 기자 정신이 무엇인지, 언론의 역할이 무엇인지 깨닫기 시작합니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신입 기자 모집
신문부 회의
미용 칼럼과 낡은 화장실 기사
비겁한 선거 운동
언론의 자유
깨끗한 전교 회장단 선거
도토리 문방구
든든한 지원군
이 기사 써도 되나요?
기사 바꿔치기
여론의 힘
새로운 편집장
작가의 말 - 정필이의 선택

저자 소개 (1명)

글 : 송아주
2013년 [어린이와 문학]으로 등단했습니다. 《내 맘대로 유튜브》 《저작권 수호천사》 《로봇 반장》 《큰사람 장길손》 《착한 친구 감별법》 《반창고 우정》 등 다양한 아동서를 집필했습니다. 2022년 아르코문학창작기금에 선정되어 발간 지원을 받았고, 동화 『하늘 세숫대야 타고 조선에 온 외계인 나토두』가 2023년 서울국제도서전에서 '한국에서 가장 즐거운 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2013년 [어린이와 문학]으로 등단했습니다. 《내 맘대로 유튜브》 《저작권 수호천사》 《로봇 반장》 《큰사람 장길손》 《착한 친구 감별법》 《반창고 우정》 등 다양한 아동서를 집필했습니다. 2022년 아르코문학창작기금에 선정되어 발간 지원을 받았고, 동화 『하늘 세숫대야 타고 조선에 온 외계인 나토두』가 2023년 서울국제도서전에서 '한국에서 가장 즐거운 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출판사 리뷰

현동초등학교 전교 회장단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
과연 [현동 신문]의 신입 기자 김정필은 이 사건을 기사로 쓸 수 있을까?
언론의 중요성을 다시 생각하고 진정한 기자로 거듭나는
[현동 신문] 신입 기자들의 재기발랄 성장기!

언론은 왜 중요할까?
최근 국내에서 일어난 몇몇 사건들을 떠올려 보면, 언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금 되새기게 됩니다. 신문이나 방송에서 진실을 보도해야만 사람들은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 제대로 판단할 수 있지요. 무조건 좋은 것만 보여 주거나, 문제를 덮거나, 더 나아가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진짜인 것처럼 보도한다면 사회는 분열되고, 큰 혼란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동안의 우리 역사를 살펴봐도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경우가 너무나 많았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가짜 뉴스가 판을 치고, 호기심이 만들어 낸 이런저런 소문과 괴담이 넘쳐나는 시대에는 언론의 역할이 더 중요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어린이들이 어린 시절부터 언론의 중요성을 깨닫고, 언론의 역할에 대해 고민해 보는 것이야말로 꼭 필요한 교육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김정필, [현동 신문] 신입 기자가 되다
《이 기사 써도 되나요?》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학교 내의 전교 회장단 선거 부정을 고발하는 기사를 쓰려고 하는 주인공 김정필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정필이는 잡지사 기자인 아빠의 영향으로 기자가 되고 싶어 합니다. 그래서 신문부에 들어가지만 자신의 기획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자존심 상해하며 자리를 박차고 나와 버립니다. 그러나 단짝 친구가 전교 회장단 선거에서 진 이유가 부정 선거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이를 알리기 위해 신문부로 돌아갑니다. 신문부에서 개성 강한 선배들과 좌충우돌하며 기사 쓰는 법도 공부하고, 인터뷰 기술과 기획 아이디어를 뽑는 방법도 배우지요. 선배들과 함께 폐점 위기에 처한 문구점을 지키기 위한 기사를 쓰면서 비로소 진정한 기자 정신이 무엇인지, 언론의 역할이 무엇인지 깨닫기 시작합니다. 그러면서 부정 선거에 대한 기사를 어떻게 써야 할지 고민하고, 여름방학 동안 편집장인 선배 기자와 함께 땀 흘리며 취재를 한 후 2학기 전교 회장단 선거 전에 멋진 기사를 써 냅니다. 이 기사를 본 동료 기자들은 정필이를 칭찬하며 응원하지만 막상 신문부 동아리 지도 선생님은 이 기사를 신문에 싣지 않는 게 좋겠다는 판단을 내립니다. 정필이의 기사가 교내 신문에 실릴 방법은 없을까요?

다채로운 개성으로 가득한 [현동 신문] 기자들의 하모니
이 책은 한 편의 단막극을 보는 것처럼 흥미진진하고 긴장감 넘치게 현동초등학교 신문부원들의 성장기를 담고 있습니다. 선배 기자인 조서진 편집장, 늘 장난스러우면서도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해 내는 사진 기자 정호영, 정필이가 가장 만나고 싶었던 ‘수수한 학교생활’ 코너 담당 이수수 기자. 그리고 30기 동료 기자인 수정이, 지성이, 민서, 유미와 주인공 정필이가 만들어 가는 [현동 신문] 신문부의 일곱 빛깔 무지개 같은 이야기를 읽으면서 어린이 독자들은 언론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회원 리뷰 (10건)

한줄평 (1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