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뭘 하고 싶은지 뭘 할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나에게 좋은 사람이 되고 싶어

김시옷 | 채륜서 | 2020년 11월 18일 리뷰 총점 9.3 (38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9건)
  •  eBook 리뷰 (0건)
  •  종이책 한줄평 (1건)
  •  eBook 한줄평 (28건)
분야
에세이 시 > 에세이
파일정보
PDF(DRM) 70.29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뭘 하고 싶은지 뭘 할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이 상품의 태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책 소개

때로 우리를 웃게 만드는 것은
단단한 위로가 아니라 힘 뺀 농담이다


남들보다 뒤처진 것 같을 때 자책보다는 착실하게 로또를 하는 편이다. 어떻게 해도 도무지 힘이 나지 않을 때면 아이스크림을 실컷 퍼먹고 잠을 잔다. 온탕은 너무 뜨겁고 냉탕은 너무 차가워 “뜨뜻미지근한 것이 짱이여!”를 외친다. 어쩐지 고개를 끄덕이게 되는 작가의 인생 기술은 책을 덮고도 생각나 미소를 짓게 만든다. 지친 오늘을 웃어넘기게 만들어주는 힘은 단단한 위로가 아니라 힘 뺀 농담에서 나오는 것일지도 모른다.

『뭘 하고 싶은지 뭘 할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은 단순하면서도 감각적인 그림, 일상의 단상과 감회를 솔직하게 풀어내는 김시옷 작가의 에세이집이다. SNS를 통해 큰 반응을 얻었던 컷들을 책에 맞게 모두 새롭게 그렸고 시간 순서대로 재배치했다. 다수의 미공개 컷과 SNS에서 다루지 않았던 글을 책에서 처음 만날 수 있다. 미묘한 차이로 감정의 깊이를 드러내는 디테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꾸준히 사랑받아왔던 작가의 저력을 드러낸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프롤로그

1부 열심히 달려왔더니 백수가 되었다
쉬지 않고 달려왔더니
일관성 있는 사람
데굴데굴 굴러서
양보할 수 없는 두 가지
얻어걸림
어버이날 선물
단 하나 없는 것
감기에 걸려서요
제자리로 돌아오니
나의 마음과 한잔하다
어느 날의 일기 1
너무 걱정하지 마
태초부터 장래희망 1위는
나에 대해서 생각하다
할 수 있는 만큼
완벽한 백수의 하루
커피를 마시는 것
돈 없는 백수지만
카페에 갔다가
엄마와 도란도란
이 생에 아쉬움이 없도록
어느 날의 일기 2
소소행 1

2부 불안하지만 행복한 일상
남들이 보기에 위태로울지라도
미용실에 다녀오다
삼삼오오
기운 나는 처방전
수영하기 1
수영하기 2
친구의 결혼 소식
무심코 노래를 듣다가
어느 날의 일기 3
괜찮아 괜찮아
요즘 뭐해?
계획을 실천한다는 것
노동요를 틀고
뭐니 뭐니 해도
취성패일지 1
취성패일지 2
모든 건 다 생리 탓이다
어느 날의 일기 4
소소행 2

3부 안될 것 같지만~ 그래도 해볼래
판타지도 아니고
누구세요?
자격 미달
예상은 했지만
새벽이 되면 나타나는 그 녀석
평온한 일상은 여전하지만
고마워
알맞은 온도
다시 그곳으로?
어느 날의 일기 5
백수에게 가장 치명적인 병
목요일엔 두근두근
흔한 백수의 쇼핑
작은 말들
나의 고질병
시소 놀이
돌고 돌아 제자리
내가 바라는 삶
어느 날의 일기 6
소소행 3

에필로그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저 : 김시옷
소소한 일상을 쓰고 그린다. 꼬부랑 할머니가 되어도 귀여운 만화를 만드는 게 꿈. 인스타그램 @siot_k 소소한 일상을 쓰고 그린다.
꼬부랑 할머니가 되어도 귀여운 만화를 만드는 게 꿈.

인스타그램 @siot_k

출판사 리뷰

귀엽고 공감 가는 그림으로 사랑받는 김시옷의 에세이
단순하면서도 감각적인 그림, 일상의 단상과 감회를 솔직하게 풀어냈다. SNS를 통해 큰 반응을 얻었던 컷들을 책에 맞게 모두 새롭게 그렸고 시간 순서대로 재배치했다. 다수의 미공개 컷과 SNS에서 다루지 않았던 글을 책에서 처음 만날 수 있다. 미묘한 차이로 감정의 깊이를 드러내는 디테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꾸준히 사랑받아왔던 작가의 저력을 드러낸다.
특히 작가는 ‘나’에 대한 연구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 연습장을 펼쳐놓고 내가 좋아하는 것, 하고 싶은 것, 바라는 것을 꾸준히 생각하고 기록한다. 이것은 마음이 오르락내리락 할 때마다 자신만의 균형을 찾을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어 준다. 책을 통해 독자들도 ‘나’를 생각하고 고민하는 기회가 생기길 바란다.

할 수 있는 일은 없고 하고 싶은 일은 요원하다
자신만의 속도와 방향을 찾아가는 과정을 솔직하게 그렸다. 돈 없는 백수지만 너무 팍팍하게 살지 않겠다는 결심부터 할 수 있는 만큼 노력하자는 유연한 삶의 방식, 지나가는 것들에 대한 고찰, 작고 소심한 나만의 행복들이 가득 담겼다. 작가만의 느슨한 인생 해법이 책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또한 떨어져 가는 통장 잔고, 사회인으로의 구실, 부모님을 대할 면목 등 진지한 고민을 그렸다. 하지만 작가는 어깨에 잔뜩 힘을 주고 인생을 노려보는 대신 자신만의 위트로 풀어낸다. 결연한 표정으로 인생의 원칙을 나열하다가도 “배고프니 먹고 하자!”라고 외치는 것이다. 진지함과 위트는 한데 뒤섞여 독자가 현실을 보다 유쾌하게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정답 없는 삶을 풀어내는 느슨한 인생 해법
어렸을 때 자주 들었던 음악을 우연히 만나도 반가운 마음보다는 씁쓸한 마음이 크고 친구의 결혼 소식에 내 인생의 위치를 돌아보며 밤잠을 설치는 30대다. 하지만 이 걱정을 오늘은 하지 않기로 했다. 여러 번의 후회와 자책 끝에 오늘의 나를 돌보는 방법을 터득했다. 매일 일기를 쓰고 일주일에 세 번 이상 운동을 한다. 그래도 힘이 나지 않을 때는 선 떡볶이 후 케이크를 처방한다. 어떤 위로도 소용없을 땐 늘어지게 잔다. 이 책에는 때로 자조 섞인 후회와 때로 슬픈 이야기들이 함께하며 자신만의 리듬을 찾아나서는 모습이 빼곡히 모여 있다.

회원 리뷰 (9건)

한줄평 (29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