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삼개주막 기담회 2

오윤희 | 고즈넉이엔티 | 2022년 1월 27일 리뷰 총점 9.5 (386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4건)
  •  eBook 리뷰 (136건)
  •  종이책 한줄평 (3건)
  •  eBook 한줄평 (233건)
분야
소설 > 한국소설
파일정보
EPUB(DRM) 22.71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책 소개

삼개주막에서 벌어진
괴짜 선비들의 본격적인 기담회!
한번 들으면 떨쳐버릴 수 없는
기이하고 끔찍한 이야기판이 펼쳐진다

너도나도 궁금했던 선노미의 뒷얘기와
조선팔도를 유람한 선비들의
더 기이하고 오싹한 이야기가 담겼다!

드디어 찾아온 삼개주막 기담회
두 번째 이야기!
『삼개주막 기담회2』

마포나루 어귀 삼개주막,
그곳에는 여전히 믿지 못할 이야기가 모여든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기담회의 시작
1. 가면 속 얼굴
2. 아이 잡아 먹는 귀신
3. 춘추관의 괴문서
4. 공기놀이 하는 아이
5. 여인의 머리칼
6. 첫사랑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저 : 오윤희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조선일보 기자로 사회부, 산업부, 국제부 등에서 15년간 근무했다. 동유럽 특파원을 거쳐 뉴욕 특파원을 역임했다. 현재 경제주간지 이코노미 조선에서 근무하고 있다. 조선일보 재직 당시 집필한 경제경영서 『정반합』이 베스트셀러에 올랐으며, 소설로는 질곡의 삶을 산 엄마의 비밀을 찾아 나선 딸의 이야기 『엄마가 남기고 간 것』과 한국 전통 창작 기담 『삼개주막 기담회』 1,2를 출간했다. 『삼개주막 기담회』 시리즈는 전체 온라인서점 공포소설 판매 1위를 기록하며 독창성과 문학성 그리고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바 있다.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조선일보 기자로 사회부, 산업부, 국제부 등에서 15년간 근무했다. 동유럽 특파원을 거쳐 뉴욕 특파원을 역임했다. 현재 경제주간지 이코노미 조선에서 근무하고 있다. 조선일보 재직 당시 집필한 경제경영서 『정반합』이 베스트셀러에 올랐으며, 소설로는 질곡의 삶을 산 엄마의 비밀을 찾아 나선 딸의 이야기 『엄마가 남기고 간 것』과 한국 전통 창작 기담 『삼개주막 기담회』 1,2를 출간했다. 『삼개주막 기담회』 시리즈는 전체 온라인서점 공포소설 판매 1위를 기록하며 독창성과 문학성 그리고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바 있다.

출판사 리뷰

기담의 모습으로 건네는
현재 독자들을 향한 메세지


『삼개주막 기담회2』는 한 괴짜 선비의 주도로 본격적인 기담회가 열리며 시작한다. 그리고 다양한 화자의 입에서 전해지는 여섯 가지의 이야기는, 끔찍하고 기이하며 요상하면서 오싹하다. 하지만 이야기들을 따라가는 독자들의 마음엔 그것 말고도 또다른 감정이 솟는다. 그건 이야기의 갈무리마다 녹아 있는 삶의 이치에서 느껴지는 깊은 여운일 것이다. 단순히 역사 속 어느 시간에 멈춰 있는 이야기들에 우리의 마음이 움직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모든 이야기들이 현재 우리의 이야기와 많이 닮아 있기 때문이지 않을까. 시정잡배들과 작당을 하고 죄 없는 백성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관리와 탐욕과 짐승 같은 본능에 눈이 멀어 무고한 여인을 범하고 죽이는 파렴치한 자들까지. 지금의 우리에게도 전혀 낯설지 않은 인물들이다. 그들은 역사 속 이야기가 아닌 현재의 이야기라 느껴질 만큼 생생하게 살아 움직인다.
첫 번째 이야기 『삼개주막 기담회』에 그토록 많은 독자들이 열광했던 이유는 먼 역사의 이야기를 통해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에게 삶의 모습을 성찰하도록 만들었기 때문이다. 『삼개주막 기담회2』는 오윤희 작가가 다시 한번 독자들에게 건네는, 삼개주막 건넌방의 아랫목처럼 뜨끈하고 아늑한 삶의 이야기이다.


흥미진진한 과거로의 시간여행
케이팩션, 한국 역사소설의 새 지평을 열다!


역사는 여전히 무궁무진한 이야기로 거대한 숲을 이루고 있지만, 역사 소재를 다룬 역사소설은 시들어버린 꽃나무처럼 힘을 잃었다. 역사소설은 한때 큰 붐을 이루기도 했으나 그동안 정형화되면서 식상해졌고, 독자들에게 신선한 독서의 맛을 느끼게 해주지 못했다.
케이팩션은 새로운 소재를 찾는 데 급급한 게 아니라 새로운 방식으로 소재를 다루어야만 다시금 독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분석 끝에 탄생한 고즈넉이엔티의 역사소설 브랜드다. 케이팩션은 단순히 역사를 스토리로 펼치는 방식이 아니라 스릴러와 추리, 호러, 판타지와 같은 장르가 복합되고, 현대적인 관점과 감각이 결합되어 이전과 차별화된 역사소설을 선보일 것이다.
시신을 검시하는 검험산파, 채집한 것이 아니라 창작한 기담들, 식용이 가능한 소나무를 개발하는 꼽추 정원사……. 역사소설의 부흥이라는 기치를 걸고 케이팩션이 최전선에 내세운 우리 역사들이다.

회원 리뷰 (150건)

한줄평 (236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