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내 하루도 에세이가 될까요?

‘글밥’ 먹은 지 10년째, 내 글을 쓰자 인생이 달라졌다

이하루 | 상상출판 | 2019년 12월 27일 리뷰 총점 8.8 (54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8건)
  •  eBook 리뷰 (4건)
  •  종이책 한줄평 (9건)
  •  eBook 한줄평 (23건)
분야
에세이 시 > 에세이
파일정보
EPUB(DRM) 25.80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브런치 구독자 수 약 5,500명, 누적 조회 수 295만 회!
마음속에 잠들어 있는 작가 본능을 깨우는, 본격 글쓰기 ‘뽐뿌’ 에세이!

이 책은 작가의 일상을 다룬 에세이 23편과 그 에세이를 쓰면서 가장 도움이 됐던 글쓰기 팁 23편이 번갈아 가며 배치되어 있다. 또한 1장에서는 ‘나만의 글쓰기 루틴 찾기’, ‘첫 문장을 시작하는 방법’ 등 에세이 쓰기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돕고, 2장에서는 ‘떠오른 글감을 놓치지 않는 법’, ‘망한 글 살리는 방법’ 등 에세이를 다듬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마지막으로 3장에서는 ‘퇴고의 요령’, ‘ 악플 대응법’ 등 글쓰기를 지속하고 공유하는 방법에 대해 말한다. 이 책은 주관적인 글쓰기에 답을 정해주고 무언가를 가르치려 들지 않는다. 대신 뻔한 일상을 새롭게 만드는 글쓰기에 관해 얘기한다. 처음 에세이를 쓰는 이들이 글과 한 뼘이라도 가까워질 수 있는 방법이 이 책에 가득 담겨 있다!

여행, 요리, 운동 등 많은 취미를 기웃거렸지만, 금방 포기했다. 매일 여행을 다니기엔 가계사정을 고려해야 했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 새로운 것을 배우면 금방 피곤해졌다. 가장 마지막으로 정착한 취미가 에세이 쓰기였다. 놀랍게도 글을 쓰면 행복한 기억이 극대화됐다. 아팠던 기억은 별거 아닌 일이 됐다. 시시한 일에도 의미가 생겼다. 관심 있는 분야가 점점 더 넓어졌다. 나 자신에게 가장 가까워질 수 있는 방법이라는 점에서, 글쓰기만큼 좋은 취미가 있을까. 한 번이라도 글을 쓰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 있는 사람이라면, 에세이 쓰기의 즐거움을 꼭 느껴보기를 바란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Prologue 그냥 시시한 삶은 없다
1 애쓰지 않자 써지기 시작했다
· 에이, 쓸 얘기 많네 - 나만의 글쓰기 루틴 찾기
· 다독하지 못하는 집순이의 다짐 - 버려야 할 글은 없다
· 이번 생에는 글렀다고 믿었던 글쓰기 - 첫 문장을 시작하는 방법
· 친해지고 싶었어, 이 동네랑 - 불편해도 써야 하는 이유
· 찬란했던 나의 호구 시절 - 글은 솔직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
· 엄마를 인터뷰했던 밤 - 일상에서 글감을 찾는 방법
· 짧게 써도 읽히는 마음 - 요약의 기술
2 미묘하게 전부 다른 매일의 이야기
· 실패자라는 편견, 패배자라는 낙인 - 떠오른 글감을 놓치지 않는 방법
· 사람이 준 상처가 사람으로 아물 때 - 아팠던 기억도 써야 하는 이유
· 재능 없는 사람은 없다 - 망한 글 살리는 방법
· 엄마는 그렇게 ‘할마’가 되었다 - 글감 찾기가 어렵다면 고민부터!
· 언니의 마음 - 안 읽히는 글의 특징
· 그의 전여친에게 했던 연애의 참견 - 내 글은 읽어도 남는 게 없다?
· 이별이란 혼자 엽떡을 먹을 수 없는 것일 뿐 - 잘 읽히는 글의 특징
· 쨉실하게 일할래요 - 묘사가 필요한 순간
· 그녀의 상태글 - 다른 사람과 함께 쓰면 좋은 이유
· 바뀌면 보이는 것들 - 좋은 글을 쓰기 위한 용기
3 물론 잘 쓰고 싶다
· 오, 나의 텍스트 친구 - 내 글을 특별하게 만드는 상상력
· 헤어진 연인 차단법 - 짧은 글이 가진 힘
· 당분간 쉽니다 - 퇴고의 요령
· 내 글이 좋다는 사람이 생겼다 - 글을 계속 쓸 수 있는 이유
· 안티의 취향을 저격하다 - 악플 대응법
· 장르는 파괴되었다 - ’쓸 만한 인생’이 따로 없는 이유
Epilogue 에세이를 쓰며 알게 된 51가지
-- 삶을 에세이로 만드는 글 팁
Tip 01 힘 빼고 편안하게
Tip 02 미완성이라도 괜찮아, 다작이라면
Tip 03 첫 문장에 쫄지 마
Tip 04 오늘은 좀 삐딱할래
Tip 05 글을 쓸 때는 짐 캐리가 되어보자
Tip 06 등잔 밑을 밝히는 ‘낄끼빠빠’ 타이밍
Tip 07 요약이 글 약이다
Tip 08 게으른 자의 기록법
Tip 09 상처를 글로 치유하다
Tip 10 경로를 이탈했을 때
Tip 11 모두가 비슷한 걱정을 하고 있어
Tip 12 고칠 수 없는 글은 없다
Tip 13 ‘왜’가 빠진 이야기의 최후
Tip 14 소리 내서 읽어보면 답이 보인다
Tip 15 그림 같은 글임
Tip 16 외로울 때 가는 스터디
Tip 17 고민할 시간에 공유해
Tip 18 상상은 낭비가 아니다
Tip 19 마음을 사로잡는 글은 따로 있다
Tip 20 초고는 밤에, 퇴고는 낮에
Tip 21 정체를 숨겨봐
Tip 22 공유하는 일의 무게를 견뎌라
Tip 23 쓸 만한 인생을 만드는 사람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저 : 이하루
기자, 카피라이터, 기획자, 사내방송 작가로 10년 넘게 글쓰기로 밥벌이를 해왔다. 주로 대단해 보이는 사람들의 인생을 글로 옮기거나 그런 사람들이 할 얘기를 글로 정리하는 일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문득 이런 의문이 들었다. 글로 옮겨지는 인생은 따로 있는 걸까? 작고 시시한 삶은 글감이 될 수 없는 걸까? 내 하루를 글로 써보면 어떨까? 궁금해서 직접 에세이를 쓰기로 마음먹었다. 시작은 비정규직 직장생활 얘기였다. 목표가 있다거나 무엇을 바라고 시작한 글쓰기는 아니었다. 한데 이 글들이 가져온 결과는 이랬다. 제4회 카카오 브런치 프로젝트에서 상을 받았다. 2018 우수출판... 기자, 카피라이터, 기획자, 사내방송 작가로 10년 넘게 글쓰기로 밥벌이를 해왔다. 주로 대단해 보이는 사람들의 인생을 글로 옮기거나 그런 사람들이 할 얘기를 글로 정리하는 일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문득 이런 의문이 들었다. 글로 옮겨지는 인생은 따로 있는 걸까? 작고 시시한 삶은 글감이 될 수 없는 걸까? 내 하루를 글로 써보면 어떨까? 궁금해서 직접 에세이를 쓰기로 마음먹었다. 시작은 비정규직 직장생활 얘기였다. 목표가 있다거나 무엇을 바라고 시작한 글쓰기는 아니었다. 한데 이 글들이 가져온 결과는 이랬다. 제4회 카카오 브런치 프로젝트에서 상을 받았다. 2018 우수출판콘텐츠로 선정됐다. 요즘은 내 삶에는 쓸 이야기가 없다며 남의 인생만 읽고 있는 사람들에게 글쓰기를 권하고 있다.

11년 차 노동자. 정규직, 계약직, 프리랜서로 그때그때 불러주는 회사에서 일했다. 얼굴에 삶이 녹아든다던데 직장생활을 할수록 새치가 늘고, 주름이 깊어지고, 눈빛은 탁해지며, 입은 더 튀어나와, 인상이 확 바뀌었다. 덕분에 회사에 앙금이 좀 있다. 하지만 회사는 미워해도 회사 사람은 미워하지 않으려 애쓴다. 너도나도 한낱 노동자일 뿐이잖아 하는 마음으로 참는다. 이런 녹록지 않은 직장생활 중에 『나는 슈퍼 계약직입니다』, 『내 하루도 에세이가 될까요?』, 그리고 『로또는 꽝이고 내일은 월요일』까지, 세 권의 책을 썼다.

출판사 리뷰

브런치 구독자 수 약 5,500명, 누적 조회 수 295만 회!
마음속에 잠들어 있는 작가 본능을 깨우는, 본격 글쓰기 ‘뽐뿌’ 에세이!

교보문고가 2019년 출판 키워드로 ‘에세이’를 꼽았다. 그중에서도 전문 작가가 아닌 개인의 일상을 담은 에세이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 독특한 독립출판물이 진열된 ‘독립서점 기행’ 역시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개인의 기록’이 점점 더 중요해지는 만큼, 자신만의 이야기가 담긴 에세이를 써보고 싶어 하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글 쓰기도 전에 늘 같은 문제에 부딪힌다. ‘내 일상에는 쓸 얘기가 없어!’

한데 도무지 쓸 얘기가 없었다. 짜고 또 짜내도 내 일상에는 ‘글감’이 없었다.

“쓸 얘기가 없으니까 못 쓰지.”
“왜 쓸 게 없어?”
“내가 쓸 얘기가 어디 있어. 출근길에 지옥 버스에서 멀미 때문에 트림 나온 얘기를 쓰냐, 회사에서 또 기획안 까인 얘기를 쓰냐? 그것도 아니면 오빠랑 치킨 뜯다가 닭 다리 때문에 닭싸움한 얘기를 써?”
“에이, 쓸 얘기 많네.”

듣고 보니 내 일상에도 쓸 만한 이야기가 적지 않더라.
_본문 중에서

『내 하루도 에세이가 될까요?』의 작가 이하루 역시 같은 고민을 했다. 하지만 욕심 내지 않고 차근차근 자신만의 글쓰기 루틴과 글감을 찾기 시작했다. 그 결과, 매일 똑같은 것처럼 느껴지는 일상에서 글감을 찾아내고, 한 편의 글로 완성하는 노하우가 생겼다.

그리고 과거 자신의 모습과 닮은 이들을 위한 책을 쓰기로 마음먹었다. 어른이 된 후로 꾸준히 자신에게 실망해온 사람, 세상에서 내 삶이 제일 시시해 보이는 사람, 글로 쓰일 삶은 따로 있다고 믿는 사람 들에게 ‘당신의 하루도 에세이가 될 수 있다’고 알려주고 싶어졌다.

이 책은 작가의 일상을 다룬 에세이 23편과 그 에세이를 쓰면서 가장 도움이 됐던 글쓰기 팁 23편이 번갈아 가며 배치되어 있다. 또한 1장에서는 ‘나만의 글쓰기 루틴 찾기’, ‘첫 문장을 시작하는 방법’ 등 에세이 쓰기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돕고, 2장에서는 ‘떠오른 글감을 놓치지 않는 법’, ‘망한 글 살리는 방법’ 등 에세이를 다듬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마지막으로 3장에서는 ‘퇴고의 요령’, ‘ 악플 대응법’ 등 글쓰기를 지속하고 공유하는 방법에 대해 말한다.

이 책은 주관적인 글쓰기에 답을 정해주고 무언가를 가르치려 들지 않는다. 대신 뻔한 일상을 새롭게 만드는 글쓰기에 관해 얘기한다. 처음 에세이를 쓰는 이들이 글과 한 뼘이라도 가까워질 수 있는 방법이 이 책에 가득 담겨 있다!
10년간 ‘글밥’ 먹으며 살아온 작가, ‘내 글’을 쓰자 인생이 달라졌다!

“글쓰기의 장점이 이렇게나 많군요.”
“이 글을 보고 저도 도전하고 싶은 용기가 생기네요!”
“이제 그냥 편하게 글을 써야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편하게, 그냥 글을 써야겠다.”

작가 이하루는 문예창작과를 졸업해 기자, 카피라이터, 기획자, 사내방송 및 프리랜서 작가 등으로 10년 넘게 글쓰기로 밥벌이를 해왔지만 자신의 에세이를 쓸 생각은 하지 못했다고 한다. ‘글쓰기에 재능이 없다’는 소리를 들으면 하고 있는 일에서마저 자신감이 없어질 것 같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마음속에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말 대신 글로 기록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다. 혼자서 쓰다 보니 남들과 글을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가명으로 ‘비정규직 직장생활’에 대해 업로드하기 시작했다. ‘무플’일 때도, ‘악플’이 달릴 때도 있었지만 꾸준히 글을 썼다.

그 결과, 글쓰기 플랫폼인 ‘브런치’에서 295만 명이 그녀의 글을 읽었고, ‘글을 쓸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카카오 브런치 프로젝트에서 상을 받았으며, 2018 우수출판콘텐츠로도 선정되었다.

그녀의 글을 읽고 있자면 내 삶도 근사한 에세이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든다. 그리고 사실이다. “당신의 하루도 근사한 에세이가 될 수 있다!”

지나간 어제를 버리지 않고 다가올 내일을 바꾸는
에세이 쓰기의 즐거움!

에세이를 쓰고부터…
∨ 일기에 쓸 말도 없던 내 하루에 이렇게 글감이 많은 줄은 몰랐다
∨ 내 인생이 ‘쓸 만한 매일’로 보이기 시작했다
∨ 나의 이야기를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 싶어졌다
∨ 세상이 나를 중심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
∨ 나 자신이 좀 더 좋아졌다

작가가 글쓰기를 시작한 이유는 딱 하나다. 지금처럼 같은 일만 반복하며 살다가는 묘비에 이렇게 적힐 것만 같았다.

‘노잼으로 시작된 인생, 노잼으로 끝남’

여행, 요리, 운동 등 많은 취미를 기웃거렸지만, 금방 포기했다. 매일 여행을 다니기엔 가계사정을 고려해야 했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 새로운 것을 배우면 금방 피곤해졌다. 가장 마지막으로 정착한 취미가 에세이 쓰기였다. 놀랍게도 글을 쓰면 행복한 기억이 극대화됐다. 아팠던 기억은 별거 아닌 일이 됐다. 시시한 일에도 의미가 생겼다. 관심 있는 분야가 점점 더 넓어졌다.

나 자신에게 가장 가까워질 수 있는 방법이라는 점에서, 글쓰기만큼 좋은 취미가 있을까. 한 번이라도 글을 쓰고 싶다고 생각해본 적 있는 사람이라면, 에세이 쓰기의 즐거움을 꼭 느껴보기를 바란다.

회원 리뷰 (22건)

한줄평 (32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