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분야 전체
크레마클럽 허브

워더링 하이츠

에밀리 브론테 저/유명숙 | 을유문화사 | 2011년 4월 26일 리뷰 총점 9.5 (90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8건)
  •  eBook 리뷰 (11건)
  •  종이책 한줄평 (41건)
  •  eBook 한줄평 (20건)
분야
소설 > 영미소설
파일정보
EPUB(DRM) 4.53MB
지원기기
윈도우 iOS 안드로이드 기타

이 도서의 시리즈

내서재에 모두 추가

책 소개

『워더링 하이츠』는 두 개의 저택, 즉 워더링 하이츠와 스러시크로스 그레인지를 중심으로 하는 소설이다. 두 저택은 등장인물들의 생활 공간이기도 하지만 재산권의 대상으로서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워더링 하이츠와 스러시크로스 그레인지에 사는 언쇼 가와 린턴 가는 같은 지주라도 사회 경제적 배경과 문화가 미묘하게 다른 집안으로, 결혼을 통해 얽힌다. 복수심에 가득 찬 미지의 인물 히스클리프는 모든 수단(노름, 매수, 협박, 납치, 강제결혼 등)을 동원해 두 저택 모두를 손에 넣고 두 집안의 후손들을 학대한다(육체적, 정신적으로). 그러나 그 역시 오래 살지 못하고 다시 두 저택은 각각 린턴 가와 언쇼 가를 대표하는 후손인 캐서린과 헤어턴에게 돌아가게 된다.

역자는 해설에서, 히스클리프의 명백한 악행을 도외시하고 역사적, 사회 경제적 맥락을 제외하는 낭만적 <폭풍의 언덕 신화>에서조차 의외로 히스클리프의 순애만이 부각될 뿐 상대역인 캐서린의 존재는 미미함을 지적한다. 여주인공의 중요성은 에밀리 브론테가 어린 시절부터 창작해 온 ‘곤달 이야기’의 핵심이기에, 『워더링 하이츠』를 올바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결코 무시될 수 없는 것이다.

『워더링 하이츠』는 먼 곳에서 온 방문자가 낯선 곳에서 유령과 마주친다는, 전형적인 괴기소설로 시작한다. 그러나 결국 독자가 도달하게 되는 것은 19세기 영국의 계급과 성의 좌표라는 엄밀한 현실이다. 이 소설이 영문학의 고전으로서, 그리고 세계 10대 소설의 하나로 언급될 만큼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은 이런 탁월한 리얼리즘적 성취 때문일 것이다.
역자인 유명숙 교수는 1998년 서울대 출판부에서 『워더링 하이츠』를 출간한 바 있다. 이 번역판은 영미문학연구회의 『영미 명작, 좋은 번역을 찾아서』(창비, 2005)에서 추천 번역으로 선정된 바 있었으나, 역자는 사투리를 살리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갖고 있었다. 역자는 12년 만의 전면 개고를 통해서 미진했던 점을 해결하게 되었다. 역자가 샬롯 브론테가 다듬은 재판이 아닌 사투리가 생생하게 살아 있는 초판을 기초로 한 클러랜든 판을 번역 대본으로 삼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워더링 하이츠』에서 사투리가 얼마나 큰 의미를 갖고 있는지는 실제로 이번 을유문화사 판본을 읽어 보면 확연히 알 수 있다. 언쇼 가의 후손으로서 하인과 다름없는 신세로 몰락한 헤어턴의 처지는 대사를 표준어로 번역해놓아서는 도저히 실감할 수 없는 것이다.

책에는 역자의 해설과 주 외에 소설에서 벌어지는 사건의 일지와 가계도를 넣어 독자의 이해를 돕고 있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제1권
제2권

사건 일지
해설: 에밀리 브론테의 『워더링 하이츠』 -- 폭풍의 언덕을 넘어서
판본 소개
에밀리 브론테 연보

저자 소개 (2명)

저 : 에밀리 브론테 (Emily Bronte,Emily Jane Bronte, 필명 : 엘리스 벨(Ellis Bell))
19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시인이다. 1818년 영국 요크셔주 손턴에서 목사인 패트릭 브론테와 마리아 브랜웰 사이에서 여섯 남매 중 다섯째로 태어났다. 그중 셋째 딸이 『제인 에어』로 영국 문학사에 길이 남은 작품을 쓴 샬럿 브론테다. 아버지는 목사였지만 문학에 조예가 깊었고 아버지의 영향을 받은 남매들은 10대 초반부터 산문과 시로 습작을 한다. 목사였던 아버지를 따라 하워스 교구에서 자라났는데, 세 살 때 어머니가 사망하고 청소년기에 세 명의 언니들도 병사했다. 월터 스콧, 바이런, 셸리 등의 작품을 좋아했고, 이야기를 짓고 일기 쓰기를 즐겼다. 에밀리는 ... 19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시인이다. 1818년 영국 요크셔주 손턴에서 목사인 패트릭 브론테와 마리아 브랜웰 사이에서 여섯 남매 중 다섯째로 태어났다. 그중 셋째 딸이 『제인 에어』로 영국 문학사에 길이 남은 작품을 쓴 샬럿 브론테다. 아버지는 목사였지만 문학에 조예가 깊었고 아버지의 영향을 받은 남매들은 10대 초반부터 산문과 시로 습작을 한다.

목사였던 아버지를 따라 하워스 교구에서 자라났는데, 세 살 때 어머니가 사망하고 청소년기에 세 명의 언니들도 병사했다. 월터 스콧, 바이런, 셸리 등의 작품을 좋아했고, 이야기를 짓고 일기 쓰기를 즐겼다. 에밀리는 1847년 엘리스 벨이라는 남성의 가명으로 『폭풍의 언덕』을 출간한다. 목사의 딸로서 교사 생활을 잠깐 한 것이 전부인 평범해 보이는 그녀가 모든 사람에게 강렬한 충격을 주는 작품을 내놓은 것이다.

1846년 샬럿이 에밀리의 시를 발견하고는 출판사에 시집 출판을 문의하여 세 자매의 가명을 제목으로 한 공동 시집 『커러, 엘리스, 액튼 벨의 시 작품들』을 냈다. 1847년 에밀리의 『폭풍의 언덕』과 앤의 『아그네스 그레이』가, 그리고 샬럿의 『제인 에어』가 출간되었다. 언니 샬럿이 쓴 『제인 에어』가 출간 즉시 큰 인기를 얻으며 성공을 거둔 것과 달리 『폭풍의 언덕』은 출간 당시 작품 내용이 지나치게 야만적이고 잔인하며 비윤리적이라는 비판을 많이 받았다. 에밀리는 마치 자신이 직접 그 폭풍을 맞은 듯, 작품을 출간한 이듬해인 1848년, 폐결핵에 걸려 30세의 짧은 생을 마감한다.

에밀리는 『폭풍의 언덕』이라는 한 권의 대작으로 국내 소설가로만 알려져 있으나, 영미권 대학의 영문학과에서는 중요한 시인으로서 인정받고 있다. 에밀리는 어릴 때부터 가족의 잇따른 죽음을 경험해야 했지만 상상력을 통해 “죽음에서 아름다운 생명을 불렀”으며, 피아노와 외국어를 독학하면서 좁은 집에 머물렀지만 “성스러운 목소리로, 현실의 세상에 대해 속삭”였다.
역 : 유명숙
서울대 영문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8세기 중반에서 19세기 중반의 영국문학과 문화가 관심분야다. 블레이크와 메리 셸리, 디킨즈와 토머스 하디 등에 관한 논문을 썼고, 저서로 『역사로서의 영문학』, 역서로 에밀리 브론테의 『워더링 하이츠』, 헨리 제임스의 『워싱턴 스퀘어』가 있다. 현재 서울대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서울대 영문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8세기 중반에서 19세기 중반의 영국문학과 문화가 관심분야다. 블레이크와 메리 셸리, 디킨즈와 토머스 하디 등에 관한 논문을 썼고, 저서로 『역사로서의 영문학』, 역서로 에밀리 브론테의 『워더링 하이츠』, 헨리 제임스의 『워싱턴 스퀘어』가 있다. 현재 서울대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출판사 리뷰

“『워더링 하이츠』를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사랑 이야기로 보기로 하면 어림잡아 원전의 10분의 1만 번역하면 된다.”
- 역자 해설 중에서


우리에게 『폭풍의 언덕』이라는 제목으로 너무나 유명한 소설 『워더링 하이츠』가 서울대 유명숙 교수(영문학)의 번역으로 을유문화사에서 출간되었다. 『폭풍의 언덕』이라는 번역 제목의 부적절함은 그동안 영문학계와 전문 번역가들 사이에서도 꾸준히 제기되어 왔으나, 정작 여러 종을 헤아리는 번역서들은 그 제목의 친근함과 인지도를 포기하지 못하고 영합하는 태도를 보여 왔다.

<폭풍의 언덕>이라는 제목은 1) 일단 ‘저택’을 뜻하는 heights를 ‘언덕’으로 옮긴 것부터 오류이며, 2) 고유명사를 음역하지 않고 풀었다는 점에서도 번역 원칙을 지키지 못한 것이고, 3) 언덕인지 집인지 독자에게 읽는 내내 혼란을 줄 뿐 아니라, 4) 제목이 주는 얼핏 낭만적인 풍경의 이미지는 독자의 선입견과 독후감까지 오도한다는 문제가 있다. 특히 4)는 가능성에 그치지 않고 지난 50년 넘게 현실이 되었다. 기존의 인지도가 어떻든 Wuthering Heights를 올바르게 번역하는 것은 꼭 필요한 일이다. 왜냐하면 『워더링 하이츠』는 신분이나 재산을 초월한 폭풍 같은 사랑 이야기로 환원될 수 있는 책이 아니기 때문이다.

1939년 MGM의 영화(윌리엄 와일러 감독, 로런스 올리비에 주연)는 캐서린과 히스클리프의 사랑 이야기에만 집중하고, 소설의 반 이상을 차지하는 다음 세대의 이야기를 제외한 것으로, 이후 대중문화에서 『워더링 하이츠』가 소비되는 기본틀을 제공했다.

1958년 안동민 씨에 의한 초역본의 제목은 『哀情』(교양사)이었다가, 1959년 같은 역자가 여원사에서 제목을 『暴風의 언덕』으로 바꾸어 출간한 것이 한국에서 제목이 굳어지는 계기가 되었다.

회원 리뷰 (29건)

한줄평 (61건)

0/50
맨위로